[오버헤드킥] 귀네슈, 인터뷰때 이영진코치 대동 왜?

입력 2009-07-10 08:32수정 2009-09-22 00: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FC서울 세뇰 귀네슈 감독이 8일 열린 컵 대회 인천과의 경기를 마친 뒤 공식 인터뷰에 이례적으로 이영진 코치를 대동했다. 이전에는 통역만이 귀네슈와 함께 나왔지만 이날은 이 코치가 인터뷰가 진행되는 동안 귀네슈 옆에 서 있었다. 그러나 이 코치는 단 한마디도 하지 않았다. 귀네슈의 대답에 고개를 끄덕였을 뿐 전혀 입술을 떼지 않았다. 그래서 더욱 더 이 코치가 인터뷰에 참가한 이유가 궁금해졌다.

이 코치는 “갑작스럽게 경기 직후 감독님이 인터뷰실에 같이 가자고 했다. 무슨 이유인지는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계속해서 경기 후 인터뷰자리에 나올지 아니면 이번 한번으로 끝날지는 나도 알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귀네슈는 이 코치를 인터뷰실에 부른 이유를 공개하지 않았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최근 공식인터뷰에서 심판 판정에 대한 문제를 거론했다가 여론이 안 좋아진 것을 의식한 귀네슈가 이 코치를 ‘도우미’로 데리고 나온 것이 아니냐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곤란한 질문에는 한국말을 하는 이 코치가 대응하는 게 더 좋겠다고 판단한 듯 하다. 결국 이 코치는 앞으로 귀네슈의 대변인 역할까지 1인 2역을 맡아야 할지도 모른다.

최용석 기자 gtyong@donga.com

[관련기사]포항 6연승 신바람 비결은?
[관련기사]전북, 특급조커 이광재 데려왔다
[관련기사]“권위도 실익도 없는 컵대회 왜 하나”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