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프로농구]女프로농구 20일 점프볼… 석달 대장정 돌입

입력 2005-12-20 03:15수정 2009-09-30 19: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여자프로농구 겨울리그가 20일 막을 올려 석 달간 코트를 뜨겁게 달군다.

팀당 20경기를 소화하는 정규리그는 내년 2월 21일까지 계속되며 4강 플레이오프와 챔피언결정전으로 ‘바스켓 여왕’을 가린다. 6개 팀의 강점(S·Strength)과 약점(W·Weakness)을 분석해 본다.

○ 신한은행

▽S=지난 여름리그 챔프 등극으로 코칭스태프와 선수들의 자신감이 커졌다. 탄탄한 조직력과 전주원의 노련한 경기 운영 능력이 돋보인다.

클릭하면 큰 이미지를 볼 수 있습니다.

(▲위의 이미지 클릭후 새창으로 뜨는 이미지에 마우스를 올려보세요. 우측하단에 나타나는 를 클릭하시면 크게볼 수 있습니다.)


▽W=외국인 센터 윌리엄스는 35세의 고령. 스피드가 떨어져 속공과 수비에서 허점을 드러낼 우려가 있다.

○ 우리은행

▽S=팀을 두 차례 정상으로 이끌었던 ‘특급 용병’ 캐칭이 러시아리그를 마치고 2라운드부터 가세한다. 훈련 기간엔 후보들의 기량을 끌어올리는 데 주력했다.

▽W=‘제2의 전주원’이란 찬사를 듣는 신인 이경은이 포인트가드를 맡게 되는데 거친 몸싸움을 얼마나 견뎌낼 수 있을지 미지수.

○ 국민은행

▽S=정선민과 신정자, 톰슨이 버틴 포스트는 최강으로 꼽히며 확실한 득점 루트로 평가된다.

▽W=믿을 만한 3점 슈터의 부재가 아쉽다. 곽주영 김분좌의 외곽포에 기대를 걸고 있지만 무게가 떨어져 보인다.

○ 삼성생명

▽S=주전 박정은과 변연하의 안정된 개인기. 식스맨의 기량 향상.

▽W=이미선의 부상 공백에 따른 취약한 가드진.

○ 금호생명

▽S=모기업이 타이틀 스폰서를 맡은 데다 센터 이종애를 트레이드해 왔고 슈터 이언주도 부상에서 완쾌. 내외곽에서 안정된 전력을 갖춘 우승 후보.

▽W=30대에 접어든 주전들의 체력과 조직력.

○ 신세계

▽S=득점왕 출신 비어드의 복귀와 장선형의 컨디션 회복으로 포워드 라인의 공격력이 높아짐.

▽W=선수들의 부상과 주전 노령화.

(도움말=MBC 정미라 해설위원)

김종석 기자 kjs0123@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