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백장사 송상도…기장 씨름대회 첫날

입력 2005-12-08 02:57수정 2009-09-30 20: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송상도(구미시청·사진)가 2005 기장장사씨름대회 태백장사에 올랐다.

송상도는 7일 부산 기장체육관에서 열린 태백장사 결정전에서 원철민(의성군청)을 2-0으로 누르고 태백장사가 됐다.

이로써 송상도는 7월 김천장사씨름대회에서 20년 만에 부활한 태백장사에 오른 데 이어 2개 대회 연속 정상을 차지했고 이번 대회 상금 1000만 원도 받았다.

박상규 오흥민 손현락(이상 기장군청)을 물리치고 결승에 진출한 송상도는 결승에서 원철민을 맞아 시작 5초 만에 첫판을 따냈다. 원철민과 맞배지기를 시도한 송상도는 곧바로 밀어치기로 상대를 모래판에 눕혔다. 송상도는 두 번째 판도 힘을 앞세운 들배지기로 마무리했다.

한편 이날 개회식에는 독일 가나 등 13개국 주한대사가 참석해 한국의 민속씨름을 지켜봤다.

이원홍 기자 bluesk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