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속보]남자양궁 장용호, 올림픽신기록

입력 2000-09-18 22:01수정 2009-09-22 04: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 남자 양궁의 희망 장용호(예천군청)가 올림픽신기록을 수립하며 16강에 올랐다.

장용호는 18일 오전 올림픽파크 양궁장에서 열린 남자 개인 64강전에서 쿠레사투푸아(미국령 사모아)를 172-98로 물리쳤다.

172점은 세계랭킹 1위 미켈레 프란질리(이탈리아)가 96년 기록한 올림픽 최고기록(170점)을 2점 뛰어넘는 기록.

장용호는 뒤이어 열린 32강 전에서도 하산 오르베이(터키)를 169-160으로 물리치고 상승세를 이어나갔다.

대표팀의 맏형 오교문(인천제철)과 김청태(울산남구청)도 모두 16강에 진출했다.

오교문은 64강전에서 존 도미니크 레벨로(케냐)를 168-132로 꺾은 뒤 32강전에서 버치 존슨(미국)을 166-160으로 제쳤다.

김청태는 예햐 분둔(모리셔스)과 일라리오 디뷰오(이탈리아)를 각각 169-141과162-159로 무너뜨렸다.

전원이 16강에 안착한 남자 대표 선수들은 20일 한국 최초로 남자 개인전 금메달에 도전한다.

김진호/동아닷컴 기자 jinho@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