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하일성의 관전평]이강철 허찌른 직구승부 빛나

입력 1996-10-23 08:46업데이트 2009-09-27 14:5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회말 현대 정민태의 투구수는 무려 20개. 그러나 현대는 3회초 공격에서 해태 조 계현을 상대로 삼자범퇴를 당하면서 겨우 7개의 공만을 던지게 했다. 결국 누적된 피로를 채 풀기도 전에 3회말 마운드에 오른 정민태는 이호성에게 홈 런을 맞은 것을 비롯, 7안타 3실점의 멍에를 뒤집어쓰고 말았다. ―9회초 현대가 1사 2, 3루의 동점찬스를 맞았는데…. 『해태 두번째 투수 김정수의 실투가 이어지는 상황에서 2사후 김응룡감독의 이강 철 투입작전이 적중했다. 현대는 언더핸드스로 이강철에 대비, 왼손 이희성을 냈지 만 잔뜩 변화구를 노리고 있던 이희성에게 역으로 직구를 찌른 이강철의 노련한 경 기운영이 빛났다』 ―이강철은 볼카운트 투스트라이크 투볼에서 나와 공 한개를 던졌는데 세이브는 되나. 또 대타 이희성의 헛스윙은 누구의 삼진으로 처리되나. 『투스트라이크 이후 대타의 삼진은 전 타자의 몫이다. 결국 삼진은 박진만이 당 한 셈이다. 그러나 세이브는 이강철의 것으로 인정한다』 ―오늘 심판 판정은 어땠나. 『전혀 문제가 없었다고 할 만큼 매끄럽게 진행됐다』 ―6차전 전망은…. 『해태는 승리했지만 6회와 8회의 찬스를 무산시키는 등 여전히 활발한 공격이 이 루어지지 않았다. 현대는 박재홍과 김경기의 타격 슬럼프가 걱정이다. 해태가 절대 유리한 고지에 오르긴 했지만 주전포수 장광호가 다시 경기에 나오게 된 현대도 전 체적으로 내야수비가 안정감을 얻어 아직 충분히 해볼 만하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