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3대 대정부 요구안 제시…“수용시 집단휴진 재투표”

  • 동아일보
  • 입력 2024년 6월 16일 13시 59분


코멘트
임현택 대한의사협회장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소통과 공감, 그리고 한마음으로’를 주제로 열린 2024 대한의학회 학술대회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24.6.14. 뉴스1
임현택 대한의사협회장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소통과 공감, 그리고 한마음으로’를 주제로 열린 2024 대한의학회 학술대회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24.6.14. 뉴스1
대한의사협회(의협)는 16일 의대 증원 재논의를 포함한 3대 대정부 요구안을 발표하고, 정부가 이를 받아들이면 앞서 예고한 ‘18일 집단휴진’ 보류 여부를 재투표를 통해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의협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의대 정원 증원안 재논의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 쟁점 사안 수정·보완 ▲전공의·의대생 관련 모든 행정명령‧처분 즉각 소급 취소 및 사법 처리 위협 중단 등 3가지 대정부 요구사항을 공개했다.

의협은 “세 가지 요구에 대해 정부가 16일 오후 11시까지 답해주길 요청한다”며 “요구가 받아들여지면 18일 전면 휴진 보류 여부를 17일 전 회원 투표를 통해 결정한다”고 밝혔다. 이어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18일 전국적으로 집단휴진을 진행하며 이후 무기한 휴진을 포함한 전면적인 투쟁에 들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의협은 지난 9일 열린 전국의사대표자회의에서 전체 회원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대정부 투쟁에 대한 압도적 지지를 확인했다면서 18일 전면 휴진하고 총궐기대회를 개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집단휴진에는 개원의들을 포함해 40개 의과대학이 소속된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전의교협)과 전국의과대학교수비상대책위원회(전의비) 등이 참여할 예정이다.

앞서 서울대 의대·병원 교수들도 17일부터 무기한 휴진 방침을 밝힌 가운데 연세대 의대 교수 비상대책위원회도 27일부터 일부 병실을 제외한 모든 외래 진료와 비응급 수술을 무기한 중단하기로 했다. 서울성모병원 등 8개 병원이 소속된 가톨릭대 의대 교수협의회 비대위와 서울아산병원 등이 소속된 울산대 의대 교수 비대위는 18일 휴진 동참 방침을 밝혔다. 충북대 의대·병원 비대위도 무기한 휴진에 동참하기로 했으나 구체적인 시작 시점은 정하지 않았다.

한편 한덕수 국무총리는 1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의사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의사 집단 진료거부는 우리 사회 전체에 큰 상처를 남기고, 의료계와 환자들이 수십 년에 걸쳐 쌓은 신뢰를 무너뜨리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한 총리는 “복귀하는 전공의들에 대해선 어떠한 불이익도 없을 것이지만, 헌법과 법률에 따른 조치를 아예 없던 일로 만들어달라는 요구는 받아들이기 어렵다”며 “의료계가 무리한 요구를 거두고 의료개혁에 동참해 주체이자 브레인이 돼 주길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의협#집단휴진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