찜통더위에 흔히 겪는 5가지 증상…“그럴땐 ‘이곳’ 꾹꾹”

  • 뉴시스
  • 입력 2023년 8월 3일 10시 21분


코멘트

불면증 완화엔 ‘완골혈’, 전신 긴장 풀어
냉방병 완화엔 ‘대추혈’, 신진대사 촉진

폭염이 기세등등하다. 기상청에 따르면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당분간 체감온도가 최고 35도 안팎까지 오르는 찜통더위가 지속될 전망이다. 고온다습한 날씨에는 불면증, 냉방병, 소화 장애, 식욕 부진, 스트레스 등을 겪을 수 있다. 3일 여름철 앓기 쉬운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되는 건강 지압법을 강도현 자생한방병원 원장을 통해 알아봤다.

열대야가 지속되면 사람들이 밤잠을 설치는 경우가 많다. 잠이 들더라도 더위로 깊은 잠을 자지 못하는 날이 이어지면 불면 증세와 함께 두통, 피로감, 무기력증 등이 나타나기도 한다. 이렇게 숙면을 제대로 취하지 못할 때는 ‘완골혈(完骨穴)’ 지압이 도움이 된다.

완골혈은 귀 뒤쪽 튀어나온 뼈 뒤에 움푹 들어간 지점으로 전신 긴장을 풀어 수면을 유도하는 효과가 있다. 잠자리에 들기 전 완골혈을 10초 이상 지그시 눌러 지압해 주고 5회 이상 반복한다. 완골혈을 중심으로 목덜미를 전체적으로 마사지를 해주면 더 좋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밖은 서 있기만 해도 땀이 줄줄 흐르는데 사무실이나 공공장소, 대중교통에서는 에어컨을 강하게 틀어 실내 온도를 낮게 유지하는 경우가 많아 냉방병에 걸리기 쉽다. 냉방병에 걸리면 오한, 발열 등을 포함한 감기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이런 경우 고개를 숙였을 때 가장 튀어나온 뼈 바로 아래에 위치한 혈자리인 ‘대추혈(大椎穴)’을 지압해주면 신진대사를 촉진해서 면역력을 높여 기침이나 발열 등 감기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된다. 대추혈 주변을 검지와 중지를 이용해 부드럽게 누르거나 문지르면서 15초간 지압하면 피로 회복에도 좋다.

음식물이 쉽게 상하는 여름철에는 배탈과 설사와 같은 소화기 질환이 많이 발생한다. 더위를 피하기 위해 찬 음식을 많이 먹는 경우도 배탈의 주원인이 된다.

여름철 소화 장애가 지속된다면 적절한 치료와 더불어 ‘대장수혈(大腸兪穴)’을 자주 지압해주는 것이 좋다. 대장수혈은 허리 뒤쪽에 위치한 혈자리로 배꼽 정반대 위치에서 양옆으로 3~4cm 떨어져 있다. 이곳을 누르면 배탈, 설사와 같은 소화 장애, 복부 팽만 등을 줄여주는 효능이 있다. 혈자리가 허리 뒤에 있는 만큼 가족이나 주변 사람의 도움을 받으면 더욱 효과가 좋다.

여름철 입맛이 사라지는 경우도 적지 않다. 습하고 무더운 날씨로 쉽게 지치고 피로감이 쌓이다 보면 입맛도 사라지게 되는 것이다. 이럴 경우 ‘내관혈(內關穴)’을 지압하면 도움이 된다. 내관혈은 손목 주름의 중앙에서 몸 안쪽으로 3~4cm 정도 떨어진 위치에 자리 잡고 있다. 이곳을 20회가량 지압해주면 약해진 위장 기능을 강화하고 소화력을 회복하는 데 도움이 돼 피로나 스트레스로 입맛이 떨어졌을 때 식욕을 돋워준다.

여름철에는 불쾌지수가 높아 쉽게 짜증이 나고 스트레스를 받게 된다. 누적된 스트레스는 충동적인 행동과 두통을 유발하고 심한 경우 우울 증세로 이어지기도 한다.

이럴 때는 생각을 비우고 발 바깥쪽 복숭아뼈 아래에 위치한 ‘신맥혈(申脈穴)’을 천천히 지압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이곳을 10회 이상 반복해서 누르면 마음 상태를 편안하게 해주는 효과를 볼 수 있다. 또 우울증과 같은 정신적 질환을 다스리는 데에도 도움이 된다.

강 원장은 “더위에 장시간 노출돼 있으면 신체 능력뿐 아니라 면역력까지 저하돼 각종 질환을 앓기 쉽다”며 “이런 시기에는 더욱 건강에 대한 관심을 갖고 일상 중 틈틈이 혈자리를 지압하는 습관을 길러보자”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