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광화문광장 100일 추모대회 보장해야”…이태원 유족, 서울시 규탄

입력 2023-02-03 12:18업데이트 2023-02-03 13:3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협의회 및 시민대책회의 관계자들이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00일 추모대회 광장 사용을 불허한 서울시를 규탄하고 있다. 2023.2.3/뉴스1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협의회 및 시민대책회의 관계자들이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00일 추모대회 광장 사용을 불허한 서울시를 규탄하고 있다. 2023.2.3/뉴스1
이태원 참사 유족들이 ‘이태원 참사 100일 추모대회’의 광화문광장 개최를 불허한 서울시에 3일 규탄성명을 발표했다.

이태원참사 유가족협의회와 시민대책회의는 이날 오전 광화문광장 이순신동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참사 100일 시민추모대회가 집회및시위에관한법률에 의해 규제될 수는 없다”며 “서울시의 결정으로 국제인권기준 및 헌법에 따른 유가족과 시민의 집회 및 결사의 자유뿐 아니라 추모의 권리가 침해됐다”고 주장했다.

서울시는 3일 오후 2시부터 4일 오전 11시까지 광화문광장 남측 육조마당과 놀이마당에서 KBS의 방송 촬영이 예정돼 있다는 이유로 추모대회 개최를 불허했다.

이에 유족 측은 “광화문광장 사용을 신청한 KBS가 우리에게 추모대회 전날 물품 등을 철거해 협조하겠다는 의사를 이미 전달해왔다”며 “서울시가 반려 사유로 제시한 KBS의 촬영은 광화문광장 사용을 불허할 수 있는 이유가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서울시장이 국정조사에 출석해 유가족과 긴밀히 협조하겠다고 했는데 정작 서울시는 최소한의 협조도 하지 않고 있다”며 “희생자 159명을 추모하는 일을 사실상 방해하는 서울시의 결정을 강력 규탄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