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노옥희 울산교육감 사망…심장마비 추정

입력 2022-12-08 13:47업데이트 2022-12-08 14:3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노옥희 울산교육감. 뉴스1노옥희 울산교육감. 뉴스1
노옥희 울산시교육감이 8일 갑작스럽게 쓰러져 별세했다. 향년 64세.

노 교육감은 이날 김두겸 울산시장 등이 참석한 기관장 오찬 중에 쓰러져 울산중앙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사망 판정을 받았다. 현장에서 노 교육감은 심장마비 증세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1958년 경남 김해 출신인 노 교육감은 김해 금곡초등학교, 한림중학교, 부산 데레사여자고등학교, 부산대 수학과를 졸업했다. 1979년 울산에서 교편을 잡은 노 교육감은 산재 사고를 당한 제자를 돕다가 노동자의 삶에 관심을 갖고 공부했다. 노 교육감은 1986년 한국YMCA 중등교육자협의회 명의로 발표된 교육민주화선언에 참여했다는 이유로 해직됐다. 이후 노 교육감은 전교조 울산지부 1·2대 지부장을 지낸 뒤 해직 13년 만인 1999년 울산 명덕여중 교사로 복직했다.

노 교육감은 2002년 울산시 교육위원 출마를 위해 퇴직했고, 같은 해 선출돼 2006년까지 교육위원을 지냈다. 이후 학교급식울산연대 집행위원장, 장애인교육권연대 자문위원 등을 역임했다.

노 교육감은 2018년 전국에서 가장 많은 7명의 후보가 각축을 벌인 울산시교육감 선거에서 1위를 차지하며 울산 첫 진보·여성 교육감이 됐다. 올해 6·1 지방선거에서는 김주홍 후보를 10%포인트 이상 차로 따돌리고 재선에 성공했다.

노 교육감은 올 6월 동아일보 인터뷰에서 “어깨가 무겁다”며 “학생 스스로 주인공이라는 생각을 갖게 하고 각자의 소질을 개발해 주는 게 교육이라 생각한다. 울산 교육이 대한민국 공교육의 표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