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검찰, 남양유업 창업주 손자 ‘대마초 혐의’ 구속기소

입력 2022-12-02 08:56업데이트 2022-12-02 08:5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남양유업 창업주 손자가 대마초 상습 투약 및 공급 혐의로 최근 구속기소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재벌3세들을 포함해 다른 투약자들을 수사하는 한편 공급책의 뒤도 쫓고 있다.

2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강력범죄수사부(부장검사 신준호)는 지난달 15일 홍모(40)씨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구속기소했다. 홍씨는 남양유업 창업주 고(故) 홍두영 명예회장의 손자다.

홍씨는 대마초를 소지하고 이를 지인, 유학생들에게 나눠준 뒤 함께 피운 혐의를 받는다. 투약자 중엔 다른 재벌 3세들도 다수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홍씨를 먼저 기소한 뒤 나머지 투약자들과 재배·공급책에 대한 수사도 진행 중이다. 이달 중순께 사건을 마무리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