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국조특위 찾은 유가족 “국회에 영정·위패 추모공간 마련해달라”

입력 2022-12-01 18:20업데이트 2022-12-01 18:2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가족들이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유가족 간담회에서 ‘내 자식 살려내라’가 적힌 피켓을 들고 있다. 2022.12.1/뉴스1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가족들이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유가족 간담회에서 ‘내 자식 살려내라’가 적힌 피켓을 들고 있다. 2022.12.1/뉴스1
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가족들은 1일 국회를 찾아 “국회 내에 영정과 위패가 있는 추모공간을 만들어달라”고 촉구했다.

이태원 참사 유가족협의회 준비모임 대리인인 윤복남 변호사는 이날 국회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와 간담회에서 6가지 요청사항을 내놓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유가족과 협의해서 동의하는 유가족을 위해 영정과 위패가 있는 추모공간을 만들어 달라”며 “국회 내에서 국정조사가 어떻게 진행되는지 참관하고 지켜볼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고, 유가족들이 소통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달라”고 요청했다.

아울러 “유가족이 추천하는 전문위원과 전문가들을 참여하도록 기회를 주시기 바란다”며 “국정조사 진행 경과를 설명해주시고 조사 자료를 제공해달라”고 촉구했다.

또한 유가족들은 기관보고와 현장검증, 기관질의, 청문회를 실시해서 결과를 알려줄 것을 촉구했다.

이어 유가족들은 “국정조사 전 과정에 유가족의 참여보장을 요청드린다. 초반조사 개시 전에 유가족 발언 기회를 보장해 주시고 필요한 범위에서 유가족 증인 채택 등의 진술기회를 충분히 보장해달라”며 “행정부나 지자체에서 희생자 추모공간, 유가족 소통공간 마련에 있어 일방적 장소선정 설문조사, 통지방식 하지 않도록 소통해달라. 적어도 유가족과 관련한 이슈로는 유가족과 미리 협의할 수 있도록 행정부와 소통해달라”고 촉구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