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블랙리스트’ 수사 중인 檢, 당시 靑 인사비서관 소환

  • 뉴스1
  • 입력 2022년 10월 13일 12시 41분


코멘트
13일 서울동부지검은 이날 오전부터 김우호 전 인사혁신처장을 소환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2021.10.26/뉴스1 ⓒ News1
13일 서울동부지검은 이날 오전부터 김우호 전 인사혁신처장을 소환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2021.10.26/뉴스1 ⓒ News1
문재인 정부 시절 산하 기관장들의 사퇴를 종용했다는 이른바 ‘산업통상자원부(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당시 청와대 인사비서관을 소환해 조사 중이다.

13일 서울동부지검은 이날 오전부터 김우호 전 인사혁신처장을 소환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김 전 처장은 지난 2017년 문재인 정부에서 초대 청와대 인사비서관을 지낸 인물이다. 지난 2006년에는 참여정부에서 청와대 대통령비서실에서 근무하기도 했다.

이번 김 전 처장의 소환은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앞서 지난 6월 백운규 전 산업부 장관을 상대로 구속영장을 청구한 검찰은 산하 기관장 사퇴 종용의 ‘윗선’에 청와대가 있다고 보고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검찰은 청와대 인사수석실 행정관으로 근무했던 박상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도 참고인 조사를 요청하기도 했다. 박 의원은 당시 청와대 인사비서관을 맡고 있던 김 전 처장 밑에서 실무를 맡았던 바 있다.

산업부 블랙리스트 수사는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 추진 과정에서 백운규 전 산업부장관 등이 임기가 남은 산하 기관장들에게 사퇴를 강요했다는 의혹에서 시작됐다.

지난 2019년 김도읍 당시 자유한국당 의원은 중부발전, 남동발전, 남부발전, 서부발전 4개 공기업의 사장이 백 전 장관 등 산업부 고위관계자의 압박으로 일괄 사표를 냈다고 주장했다.

당시 자유한국당은 백 전 장관과 이 전 차관 등 총 5명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서울동부지검에 고발했다.

(서울=뉴스1)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