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입국후 코로나 검사’ 없어졌다…원하면 3일내 무료 검사

입력 2022-10-01 00:12업데이트 2022-10-01 00:1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1일 오전 0시 이후 한국 땅에 도착한 해외 입국자들은 1일차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지 않아도 된다. 의무는 없지만 유증상자는 검역 단계에서, 희망자는 입국 3일 이내 보건소 등에서 무료로 PCR 검사를 할 수 있다.

정부는 전날 정례브리핑에서 입국자 1일차 PCR 검사 의무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국내외 방역 상황이 안정을 찾는 가운데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인 BA.5의 치명률이 낮다는 점을 고려한 것이다.

해외입국자 중 확진자 비율도 줄었다. 지난달 3주차 까지 국내 입국자는 75만6626명 중 확진자는 6813명(0.9%)이다. 해외유입 확진율도 7월(1%)과 8월(1.3%)에 비해 감소했다.

입국 후 검사 의무가 사라졌다고 하더라도 코로나19 증상이 있는 사람은 입국 검역 단계에서, 입국 후 3일 이내에는 가까운 보건소에서 무료로 PCR 검사를 받을 수 있다.

2020년 1월 코로나19 국내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정부는 중국 우한시에서 입국하는 유증상자를 대상으로 검사를 실시했다. 그러다가 2020년 6월부터 모든 입국자로 입국 후 3일 이내 검사를 확대했다.

이후 검사 의무는 유행 상황에 따라 조였다가 풀기를 반복했다. 지난해 1월18일부터 올해 5월31일까지는 입국 후 1일 이내, 6월1일~7월25일은 입국 후 3일 이내로 완화됐으며, 지난 7월26일부터 9월30일까지는 입국 후 1일차 검사를 실시한 바 있다. 이날부터는 이 같은 입국 후 검사가 아예 사라졌다.

이번 조치로 해외여행이나 출장 시 코로나19 관련 모든 규제가 사라지게 됐다. 정부는 앞서 지난 6월8일 입국자 격리 의무를 해제했으며, 지난 9월3일에는 입국 전 48시간 이내 코로나 검사 규제를 폐지한 바 있다.

다만 이후 치명률 높은 신종 변이 바이러스가 나타나면 이 같은 입국 관리 규제는 다시 부활할 수 있다.

정부는 향후 세계보건기구(WHO)가 지정하는 우려 변이가 새로 발생하거나 발생률·치명률이 급격하게 상승하는 국가가 있을 경우 ‘주의국가(level 2)’로 지정해 입국 전·후 PCR 검사를 재도입하는 등 관리를 강화할 방침이다.

정부는 입국 후 PCR 검사 의무가 해제되더라도 입국자들에게 건강 상태 등을 입력할 수 있는 검역정보사전입력시스템(Q-CODE) 활용을 독려하고, 검역단계에서 유증상자는 검역소에서 검사를 실시할 방침이다.

또한 국내외 유행 변이 바이러스를 상시 감시하기 위해 국가 호흡기 바이러스 통합감시 체계를 유지한다는 입장이다. 다만 이번 조치로 변이 검출률 등을 관찰할 수 있는 PCR 검체 수는 줄어들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신상엽 KMI한국의학연구소 상임연구위원은 “정부가 ‘켄타우로스 변이’로 불리는 BA.2.75나 해외에서 일부 유행하는 BA.4.6 등의 오미크론 변이의 파급력이 크지는 않다는 판단을 한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가급적 공항 내 PCR 검사소를 그대로 운영하면서 가능한 검사를 권장해야만 국내 변이 관찰 등을 위한 검체를 확보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이에 대해 질병관리청 관계자는 “공항 내 검사소 운영, 유증상자의 PCR 검사와 보건소 3일 이내 무료 검사 등을 유지하는 만큼 입국자의 검체가 크게 줄어들지는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세종=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