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돈 스파이크, 입 열었다 “마약 인정, 죄 달게 받겠다”

입력 2022-09-28 14:08업데이트 2022-09-28 14:2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필로폰 투약 혐의를 받는 작곡가 겸 가수 돈 스파이크(45·본명 김민수)가 28일 오전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 News1
유명 작곡가 겸 가수인 돈 스파이크(45·본명 김민수)가 28일 마약 투약 혐의에 대해 “죄(죗값)를 달게 받겠다”고 했다. 다만 마약에 손을 댄 이유와 구매 경로 등에 대해서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돈 스파이크는 이날 오후 1시경 서울북부지법에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나오면서 ‘혐의 자체는 인정하는 것이냐’ ‘하고싶은 말 있느냐’ 등 취재진의 물음에 이같이 답했다. 돈 스파이크는 이어 “다 제 잘못이다.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며 고개를 숙였다.

돈 스파이크는 ‘마약을 언제부터 투여했느냐’는 질문에는 “최근”이라고 답했다. 또 ‘여러 호텔에서 투약한 것이 수사를 피하려는 의도였나’라고 묻자 “아니다”라면서 “추후에 말하겠다”고 했다. 돈 스파이크는 ‘많은 양의 필로폰을 어떻게 구했나’ ‘마약을 왜 한 것이냐’ 등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은 채 현장을 빠져나갔다.

필로폰 투약 혐의를 받는 작곡가 겸 가수 돈 스파이크(45·본명 김민수)가 28일 오전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돈 스파이크는 서울 강남구 일대에서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로 지난 26일 체포됐다. 경찰은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한 다른 피의자를 조사하던 중 돈 스파이크가 필로폰을 수차례 투약한 정황을 확인했다. 현장에서는 약 1000회분에 해당하는 필로폰 30g도 함께 발견됐다.

돈 스파이크는 마약 간이시약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 감정을 의뢰한 상태다. 돈 스파이크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오후 나올 것으로 보인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