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굴착기 버킷으로…화재 현장 2층에 갇힌 母子 구출

입력 2022-09-24 19:59업데이트 2022-09-24 20:1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모자 구조하는 굴착기. 채널A
화재 현장에 고립됐던 엄마와 두 살배기 아이가 이웃들의 도움으로 구조됐다.

24일 대전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경 대전 유성구 복용동에 위치한 차량정비업체 건물에서 불이 났다. 순식간에 번진 불길로 건물 안은 연기로 가득 찼고, 2층에 있던 40대 여성 A 씨와 아들이 빠져나오지 못하고 집안에 고립됐다.

뒤늦게 건물 안에 사람이 있다는 것을 발견한 주민들은 주변 신축 공사장에서 작업 중이던 굴착기 기사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A 씨는 창문 가까이에 펼쳐진 버킷에 아들과 함께 올라탔다. 모자가 탈출한 직후 불은 건물 외부로 치솟아 오르며 거세게 번졌다.

구조에 나선 노재동 씨(41)는 채널A에 “아이와 어머니는 당황해서 구조해달라는 소리도 못하고 있었다”며 “소방구조대를 기다리기에는 너무 늦겠다는 판단이 서서 현장에서 굴착기를 불렀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한편 불은 출동한 소방구조대에 의해 30분 만에 꺼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신고를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모자 구조하는 굴착기. 채널A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