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수해에 코로나까지…서울 이재민 대피소에서 8명 확진

입력 2022-08-14 19:26업데이트 2022-08-14 19:2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 동작구 문창초등학교에 이재민 대피소가 마련돼 있다. 2022.8.9 뉴스1
집중호우 피해 이재민이 모인 대피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해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14일 서울시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기준으로 이재민이 머물고 있는 대피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8명 나왔다. 이 중 6명은 격리시설로 옮겨졌고, 2명은 입원치료를 받고 있다. 시는 확진자와 접촉한 288명에 대해 유전자증폭(PCR) 검사와 자가검사키트 검사를 진행했다.

14일 0시 기준으로 서울지역의 폭우 피해 이재민과 임시 대피자는 모두 4865명이다. 현재 강남구와 영등포구, 동작구 등 수해가 심했던 지역을 중심으로 경로당과 체육관, 주민센터 등에 대피소 104곳이 운영 중이다. 추가 확진자를 막기 위한 격리시설 8곳도 지정됐다.

시는 대피소 내 생활공간의 위생상태를 모니터링하면서 의심증상이 있는 경우 선제적으로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또 마스크, 체온계 등도 질병관리청에 긴급 지원 요청을 한 상태다. 시 관계자는 “대피소에 ‘감염병 발생감시 담당자’를 지정해 일일보고 체계를 가동 중”이라며 “추가 확진자 발생에 대비해 격리시설도 더 확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지원 기자 4g1@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