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오세훈 “77주년 광복절, 독립에 기여한 분 대접받는 사회로”

입력 2022-08-14 12:23업데이트 2022-08-14 12:2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오세훈 서울시장(왼쪽에서 다섯 번째)를 비롯한 시민대표들이 6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광장 개장기념 행사 ‘광화문광장 빛모락(樂)’에서 공식 개장을 알리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8.6/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이 77주년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독립에 기여한 분들이 대접받는 사회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오 시장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애국선열들의 피와 땀이 서린 광복의 정신을 잊지 않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오 시장은 “서울꿈새김판에는 ‘광복절 노래 - 잊혀져서는 안 될 노래가 있습니다’라는 문구와 함께 악보와 가사가 걸려 있다”며 “아이들 손을 잡고 서울광장에 와서 광복절 노래를 함께 불러보면 이날의 의미를 더욱 되새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내일 77주년 광복절을 맞아 보신각에서 타종행사를 하며 다시 한 번 가사를 마음속으로 되뇌어 보겠다”며 “독립에 기여한 분들이 대접받는 사회를 만드는 게 ‘역사 바로 세우기’”라고 강조했다.

그는 “서울시는 생존해 계신 애국지사들께 월 100만원의 명예수당을, 독립유공자의 손·자녀 중 중위소득 70%에 미치지 못 하는 분들에게 월 20만원을 지원하고 있다”며 “앞으로 지원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서울시가 이분들을 더 두텁게 챙기겠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