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습도 40%→60% 높이면 코로나 감염 14% 감소…‘물’의 뜻밖 위력

입력 2022-08-11 10:22업데이트 2022-08-11 10:2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전국에 폭염 특보가 내려진 14일 서울의 한 고층 건물 외벽에 설치된 에어컨 실외기가 열기를 내뿜고 있다. 뉴스1
실내에서 습도가 높으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위험이 14% 감소한다는 국제 연구팀 연구 결과가 나와 주목을 받고 있다.

습도가 높은 실내에서는 코와 입 등 호흡기를 통해 배출하는 비말(침방울)이 공기 속 수분과 결합해 습도가 낮은 장소에 비해 상대적으로 빠르게 아래로 떨어진다. 코로나19 감염자 침방울이 다른 사람 호흡기에 전파될 위험이 낮아지는 것이다.

환기가 까다로운 실내는 실외에 비해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높은데, 이번 연구가 이를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될지 관심이 쏠리는 상황이다.

서울대학교 기계공학부 황현태 교수와 이수형 국제대학원 교수, 미국 매사추세츠 공대(MIT) 스티븐 바렛 교수팀은 232개국 빅데이터 자료를 분석해 실내 상대습도(공기 속 수증기 비율)가 40%에서 60%로 오르면 코로나19에 걸릴 확률이 14% 감소하는 것을 확인했다고 11일 밝혔다. 연구 결과는 이날 국제학술지 플로스 원(PLOS ONE)에 실린다.

이 연구는 비말의 실내 움직임을 추적하는 형태로 이뤄졌다. 실내 온도와 습도가 비밀 전파에 미치는 영향을 파악하기 위해서다. 이를 위해 연구팀은 습도와 온도를 조절할 수 있는 실험실에서 50~150마이크로미터(㎛·100만분의1) 크기 비말이 특정한 습도와 온도 환경에서 사라지는 데 얼마나 걸리는지 파악했다.

비말이 증발할 경우 바이러스도 함께 사멸해 호흡기를 통한 전파 위험이 크게 감소한다. 연구팀은 이런 특성을 주목했다.

연구팀은 또 해당 데이터를 토대로 높이 1.6미터(m)에서 비말이 분출될 경우 특정 습도와 온도에 따라 어떻게 이동하는지 컴퓨터 시뮬레이션을 진행했다. 사람 입 높이를 1.6m로 가정해 비말 전파를 연구한 것이다. 그 결과 습도가 높으면 비말이 더 빨리 바닥으로 떨어지는 것을 확인했다.

같은 온도에서 상대습도가 60%면 130㎛ 비말은 4초가량 후 바닥으로 떨어졌다. 반면 상대습도가 40%면 약 5초가 걸렸다. 실내 습도가 높아지면 비말 크기가 커지고 무게가 증가하면서 공기 중 떠다니지 못해 코로나19 전파력이 감소하는 것이다.

다만 지금 같은 여름철에는 이 연구에도 한계가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실내에서 장시간 에어컨 등 냉방기를 돌리면 찬 바람에 의해 비말이 멀리 이동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럴 때는 에어컨 바람이 몸에 직접 닿지 않도록 하고, 바람세기를 낮추는 게 좋다. 에어컨을 사용할 때는 창문을 닫고 사용하되, 최소 2시간마다 1회 이상 환기한다. 환기는 최소 15분 이상이 좋다. 환기가 불가능한 밀폐시설에서는 실내 이용자 전원이 마스크를 착용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