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또 큰 거 몰려옵니다”…레이더 보며 강수량 알아보는 누리꾼들

입력 2022-08-09 14:54업데이트 2022-08-09 15:1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오후 3시경 예측된 이날 오후 6시 30분 강수 상황. 기상청 날씨누리
“30분 전보다 더 큰 구름 발달 후 유입 중.”
“서울·경기 분들, 조심하세요. 큰 거 여러 방 더 옵니다.”

기록적인 폭우가 내린 지난 8일, 각종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강수예측 정보를 공유하는 누리꾼들의 게시물이 속속 올라왔다. 이들은 기상청이 제공하는 비구름 레이더를 통해 ‘언제’ ‘얼마나’ 비가 올지 직접 확인하며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었다. 이같은 정보는 기상청 날씨누리 사이트에 있는 ‘초단기예측-강수’ 페이지에서 직접 확인 가능하다.

초단기예측 정보는 고해상도 GIS(지리정보체계)를 통해 움직이는 이미지 형태로 제공한다. 10분 단위로 강수량을 알려주며 최대 6시간 앞까지 예측할 수 있다. 강수 영역은 수치예보모델을 통해 생산한 자료다. 한 누리꾼이 이날 오후 11시경 “기상청 레이더 봤는데 성남쪽 검은색 비구름 지나간다. 서쪽에서 계속 들어오고 있다”고 알렸다. 실제로 간밤에 성남시 분당 등에는 시간당 100㎜의 폭우가 쏟아졌다.

맘카페 등에서도 기상청 날씨누리 ‘초단기예측’은 외출 시 확인하면 유용한 사이트로 공유되고 있다. 경기 지역 맘카페 한 회원은 이날 “잠깐 외출할 때 우산을 들고가야되나 말아야하나 항상 고민이었는데, 이 사이트에서 2시간 뒤 강수량을 확인하고 나가면 얼추 맞는 것 같다”며 “비 온다고 하면 재빨리 베란다 문을 닫기도 한다”고 말했다.

초단기예측 레이더 영상을 통해 확인한 이날 오후 비구름. 기상청

기상청 날씨누리 초단기예측에 따르면 9일 오후 6시 30분경 또다시 서울과 경기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시간당 70㎜ 안팎의 세찬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또 기상청이 발표한 오는 10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강원내륙·강원산지·충청북부·경북북서내륙 100~250㎜다. 경기남부·강원남부내륙·강원남부산지·충청북부에 비가 많이 내리는 곳은 강수량이 350㎜ 이상이겠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