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문양으로 보는 하늘·땅·사람…한성백제박물관 특별전시회

입력 2022-08-08 15:57업데이트 2022-08-08 16: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 송파구 위례성대로 한성백제박물관을 찾은 관람객. (뉴스1DB) ⓒ News1
한성백제박물관이 개관 10주년을 기념해 ‘문양으로 보는 하늘·땅·사람’ 특별전시회를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전시 기간은 11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다.

이번 전시회는 작품을 하늘·땅·사람의 문양으로 분류해 선보이는 게 특징이다. 제1주제 ‘문양, 하늘을 그리다’는 고대인이 상상한 하늘의 모습, 천상의 동물 등으로 구성된다. 제2주제 ‘문양, 땅을 그리다’는 지상의 꽃과 동물 등을 연출하고, 제3주제 ‘문양, 사람을 그리다’는 천상과 지상의 사람이 묘사된 작품을 전시한다. 2010년부터 지난해까지 33명의 시민에게 기증받은 문화재 3만5993점 중 일부를 선별했다.

전시품 대다수가 이상윤 연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의 수집품으로 주로 도자기와 청동거울 등이다. 이 교수는 박물관에 네 차례에 걸쳐 3만4881점의 문화재를 기증했다.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와 김영엽 씨도 북한에서 제작한 고구려 고분벽화 모사도 125점을 기증했는데, 이 중 천장화와 사신도 등이 출품된다.

시민 누구나 무료로 전시를 관람할 수 있다. 한성백제박물관 전시가 끝난 뒤 10월에는 대구 계명대 행소박물관에서 같은 주제의 순회 전시도 예정돼 있다. 박물관 관계자는 “이번 전시가 천지인(天地人) 사상을 중심으로 하는 동아시아의 세계관을 조명하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사지원기자 4g1@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