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바이든 대통령 코 앞서 구호…서울 곳곳 방한 찬반 집회 이어져

입력 2022-05-21 18:01업데이트 2022-05-21 18:0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미정상회담 열린 21일 서울 곳곳 환영-반대 집회
“한미동맹 강화” vs “군비증강 반대” 구호
큰 혼란이나 시위대-경찰 충돌은 없어
참여연대와 전국민중행동 등 시민단체 회원들이 21일 한미 정상회담이 열리고 있는 서울 용산구 대통령 집무실 앞에서 집회를 열고 있다. 조응형 기자 yesbro@donga.com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정상회담이 열린 21일 정상회담을 환영하는 집회와 반대하는 집회가 서울 곳곳에서 열렸다.

“바이든 대통령이 방금 도착했다고 합니다. 집무실까지 들리게 구호를 외칩시다!”

용산구 대통령 집무실 인근에선 정상회담에 반대하는 집회가 잇달아 열렸다. 참여연대와 전국민중행동은 이날 오후 1시경부터 집무실 건너편 전쟁기념관 정문 앞에서 ‘한미일 군사동맹 반대 자주평화대회’를 진행했다. 참가자들은 “군비증강 반대한다”, “종속적인 한미관계 바꿔내자” 등 내용이 담긴 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쳤다.

오후 1시 35분경 바이든 대통령이 용산 집무실에 도착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집회를 벌이던 60여 명은 집무실을 향해 구호를 외치고 부부젤라를 불었다. 한 단체 관계자는 “우리의 요구사항이 양국 정상에 닿도록 하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후 1시 23분경 대통령 집무실에 도착했다.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평통사)도 비슷한 시각 전쟁기념관 정문 앞에서 ‘한반도 비핵화 평화협정 체결 촉구’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한미연합연습 전면 중단하라”, “한미일 동맹 반대한다”, “불법사드 철거하라” 등 구호를 외쳤다. 참가자 70여 명은 오후 3시 50분까지 집회를 벌인 뒤 녹사평역으로 850m가량 행진했다.

이날 전쟁기념관 정문 앞에서 열린 집회들은 전날 서울행정법원이 참여연대와 평통사가 경찰의 집회 금지 처분에 불복해 제기한 집행정지 신청을 일부 인용하면서 개최할 수 있었다. 당초 경찰은 이 단체들이 신청한 집회 구간 중 일부가 대통령 집무실 100m 이내라는 이유로 금지를 통고했다.

서울시재향군인회 등 단체 회원들이 21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앞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을 환영하는 내용의 현수막을 들어 보이고 있다. 송진호 기자 jino@donga.com


바이든 대통령 방한을 환영하는 보수 단체들의 집회도 열렸다. 서울시재향군인회 회원 800여 명(경찰 추산)은 이날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현충탑을 참배하는 바이든 대통령을 환영하기 위해 낮 12시경부터 정문 인근에 모였다. 이들은 “한미동맹 강화”, “반미활동을 즉각 중단하라”, “미국은 혈맹국이다” 등 구호를 외쳤다. 낮 12시 58분경 바이든 대통령의 차량이 현충원 정문에 들어서자 태극기와 성조기를 함께 흔들며 환호했다.

현충원 정문 건너편 인도에선 한국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 회원 10여 명이 반대 집회를 열기도 했다. 경찰은 4~5m 높이의 그물망을 펼쳐 이들이 물건 등을 차도 쪽으로 던지지 못하도록 막았다. 이들은 전날 바이든 대통령의 숙소가 있는 그랜드하얏트호텔 인근에서 기습 시위를 벌여 경찰과 몸싸움을 벌이는 등 대치하기도 했다.

이날 경찰에 신고된 서울시내 집회는 바이든 대통령 방한 환영 및 반대 집회를 포함해 총 61건으로 1만6000여 명이 모일 것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대부분 집회가 신고된 수보다 적은 인원이 참석했고, 큰 혼란은 없었다. 경찰과 시위대 간의 물리적 충돌 등도 발생하지 않았다. 경찰은 이날 정상회담에 대비해 서울 전역에 기동대 125개를 포함해 1만여 명의 인원을 동원했다.

조응형 기자 yesbro@donga.com
송진호 기자 jin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