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박완주 의원 ‘성비위 의혹’ 서울경찰청 수사착수…고소장에 ‘강제추행’

입력 2022-05-19 10:42업데이트 2022-05-19 10:4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시절의 박완주 의원.2022.1.27/뉴스1 © News1
경찰이 박완주 국회의원의 성비위 의혹사건 수사에 착수했다.

1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여성청소년범죄수사대는 17일 영등포경찰서로부터 해당 사건을 넘겨받아 수사 중이다.

앞서 피해자 측은 지난 16일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박 의원을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경찰은 구체적인 혐의를 밝히지 않았지만 고소장에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강제추행 등의 혐의가 적시된 것으로 전해졌다.

고소인과 박 의원 소환 조사는 아직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사건을 수사 중”이라며 “구체적인 수사 사항은 확인해주지 못한다”고 말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 12일 보좌진 성비위 의혹을 받는 박 의원의 제명을 결정했다. 박 의원은 피해자가 아닌 제3자의 서명으로 사직서를 만들어 의원면직을 시도하려 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