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백경란 질병청장 취임…“일상 안착 소임, 막중한 책임감 느껴”

입력 2022-05-18 11:29업데이트 2022-05-18 11:2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백경란 질병관리청 청장은 18일 “국민의 건강과 안전한 사회를 구현하는데 앞장서는 질병청장으로 봉사할 수 있게 돼 개인적으로 무한한 영광”이라며 “한편으로는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백 청장은 이날 오전 10시 청주 오송 청사에서 취임식을 열고 “코로나19 위기 상황을 극복하고 새로운 일상을 안착시켜야 하는 소임에 대해 더욱 엄중하고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는 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 보건안보가 사회안보의 기본이 되는 시기를 지나고 있다”며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국민들을 질병으로부터 보호해 보다 편안하고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게 해 달라는 소명을 부여받고 오늘 이 자리에 섰다”

백 신임 청장은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등 치료제 물량 확보, 코로나19 재유행 대비에 필요한 추가접종을 준비하고 나아가 다른 신종 감염병 위협에 대응해 감염병 대응체계 고도화 등 과학 방역을 역점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질병청의 감염병 재난위기대응 컨트롤타워 역할을 재정립하고 새로운 일상으로의 안전한 이행 및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역량을 집중하겠다”며 “그간 축적된 빅데이터를 활용해 과학적 근거를 생산하고 이에 기반한 방역 정책을 수립하는 등 감염병 대응체계를 정비해 가겠다”고 말했다.

이밖에▲ 전문가 인재 양성 기능 강화 ▲보건의료 R&D(연구개발) 강화 ▲감염병 예측 및 위기분석 등 연구 기능 강화 ▲신종감염병 대응 연구개발 및 인프라 투자 확대 ▲해외 유수 기관과 협력 강화 ▲미해결 감염병, 의료관련감염, 만성질환, 희귀질환의 예방관리 강화 ▲영유아 로타바이러스 백신 도입 등 국가 예방접종 지원 사업 등을 강조했다.

백 청장은 취임식 자리에서 선임 정은경 전 청장의 노고에 대해서도 경의를 표했다.

그는 “정 전 청장께서 불확실성이 큰 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 국민의 건강과 사회 안전을 위한 최선책을 찾기 위해 부단히 고민하고 노력하신 것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며 “정 전 청장의 풍부한 경험과 리더십, 뚝심이 있었기에 많은 것이 가능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서 “출범한지 2년이 채 안된 질병청을 단기간에 여기까지 발전할 수 있도록 이끌어온 정 청장님 정말 고생 많으셨다”면서 경의를 표했다.

[세종=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