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찻집서 행패부린 50대 잡고보니 A급 지명수배자

입력 2022-05-17 14:31업데이트 2022-05-17 14:3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충북 제천에서 술에 취해 행패를 부리던 A급 지명 수배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제천경찰서는 폭행 혐의로 수배 중이던 50대 B씨를 검거했다고 1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B씨는 지난 14일 오후 7시30분께 제천시 영천동 한 찻집에서 술에 취한 채 행패를 부렸다.

그는 차를 마신 뒤 돈을 내지 않으려고 하거나 고성을 질러 험악한 분위기를 조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B씨의 신원을 조회하는 과정에서 그가 A급 지명수배자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B씨는 폭행 사건 피의자로 수사기관에서 조사를 받던 중 잠적, 지난달부터 기소중지된 상태였다.

경찰은 B씨를 곧바로 검거해 검찰에 인계했다.


[제천=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