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영천시장 지나면 100년 학교-교회… 마치 근대로 시간여행 온듯

입력 2022-03-07 03:00업데이트 2022-03-07 08:2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메트로 스트리트]〈10〉 서대문구 천연충현마을
주민들 먹거리 장보는 영천시장, 길거리 맛집 찾는 젊은층의 명소
단독주택 사이 스며든 한옥들…청수관 터 등 역사 흔적도 곳곳에
올 연말까지 도시재생 사업 진행
6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에 있는 한옥 책방 겸 카페 ‘서울의 시간을 그리다’의 처마 밑으로 골목길이 펼쳐져 있다. 이 근방에는 기와지붕을 얹은 한옥들이 곳곳에 남아 있어 고풍스러운 분위기를 자아낸다. 홍진환 기자 jean@donga.com
지난달 22일 오전 10시경 찾은 서울 서대문구 영천시장. 장사를 막 시작한 상인들이 바쁘게 움직이고 있었다. 꽈배기, 떡볶이 등 길거리 간식 냄새가 코끝을 스쳤다. 전주식 떡갈비를 파는 ‘최가상회’는 주말이면 독립문 인근 나들이를 온 사람들이 줄을 서 먹는 인기 식당이다. 서대문구 천연·충현동 일대를 소개하는 백승옥 마을해설사는 “(영천시장은) 인근 주민들이 먹거리 장을 보는 곳일 뿐 아니라 길거리 맛집을 찾아다니는 젊은층의 명소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 북적한 영천시장 지나면 고즈넉한 한옥카페
현재 각종 반찬과 포장음식을 판매하는 영천시장은 원래 ‘떡 도매시장’으로 유명했다. 재래시장 형태로 조성된 것은 1960년대 초반. 하지만 조선시대 이 일대는 ‘떡전거리’였다. 영천시장과 가까운 서대문형무소 수감자들에게 사식으로 이곳의 떡을 많이 넣어줘 떡 시장으로 번성했다는 이야기가 내려온다. 이곳은 지난해 7월 서울시 미래유산으로 지정됐다.

대로변 영천시장을 지나 주택가 골목으로 들어가면 시끌벅적한 소리는 금세 사라진다. 고요한 골목의 오르막길을 오르면 기와지붕이 남은 한옥들이 평범한 단독주택들 사이에 자연스럽게 섞인 광경을 볼 수 있다.

한옥을 개조해 만든 책방 겸 카페 ‘서울의 시간을 그리다’‘에서 시작되는 기와 지붕이 남아있는 서대문 천연동 골목 풍경. 홍진환 기자 jean@donga.com
한옥을 개조해 만든 책방 겸 카페 ‘서울의 시간을 그리다’는 골목의 고즈넉한 분위기를 잘 반영한다. 붉은 벽돌과 밝은 갈색의 창틀이 조화롭게 어우러져 산뜻한 분위기를 낸다. 이 카페는 같은 이름의 책을 지은 이장희 작가 부부가 운영하는 곳이다, 소설과 에세이는 물론이고 그림책, 인문학까지 다양한 분야의 책이 많다. 독서 소모임이나 북콘서트도 열린다. 카페 바로 옆에 있는 ‘석교감리교회’는 1916년 지어진 한국 최초의 붉은 벽돌 교회인데, 가을철 단풍과 어우러질 때 특히 인상적인 풍경을 만들어낸다.
○ 청수관 터부터 신학대학까지 근대 역사 보존
안 쓰던 천연 가압장(수압을 높여 고지대에 수돗물을 공급하는 시설)을 리모델링해 만든 마을 커뮤니티 공간 ‘천연옹달샘’은 주민 휴식 공간이다. 가압장이 2012년 폐쇄된 후 한때는 ‘흉물’로까지 불렸다. 하지만 2017년 리모델링을 통해 각종 소모임과 취미활동 공간으로 되살아났다. 올해는 1층 공간을 주민 그림을 걸어놓는 전시장으로 꾸밀 계획이다. 유나희 천연옹달샘 공간 매니저는 “태권도 배우러 가기 전 아이들이 와서 쉬거나 동네 주민들이 와서 수다를 떠는 공간으로 자리 잡았다”고 설명했다.

좁은 골목을 빠져나와 대로변을 걸어 금화초등학교 앞에 이르면 작은 표지석이 보인다. 초등학교 정문을 기준으로 왼쪽에는 ‘청수관 터’ 표지석이 있다. 조선시대 경기감영 소속 경기중군영이 이곳 청수관에 주둔했는데, 1880년 일본이 이곳을 점거하면서 한국 내 첫 해외 공사관이 됐다. 1882년 임오군란 때 소실됐다. 금화초 정문 오른쪽에는 ‘천연정’ 표지석이 있다. 조선시대 연못 서지(西地) 서쪽 가에 세워졌던 정자로, 연꽃과 함께 절경을 이뤄 무악재를 오가는 관인들을 맞이하는 연회장으로 쓰였다.

이곳이 과거 선교의 중심지였다는 사실을 엿볼 수 있는 흔적도 많다. 1959년 한양정미소 건물을 개축해 만든 서대문성당, 1910년 세워진 감리교신학대학교 등이다. 특히 감리교신학대는 1925년부터 국내 최초의 남녀통합 교육기관으로 운영돼 근대 교육기관으로서의 역사적 가치가 깊다.

이처럼 도심 속에서 과거를 엿볼 수 있는 천연충현마을은 올해까지 도시재생활성화 사업을 진행 중이다. 서대문구는 2020년부터 이 마을을 도보로 둘러볼 수 있도록 ‘도시재생 마을 탐방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잠시 멈췄던 마을해설사 해설 프로그램도 유행 상황에 따라 곧 다시 운영할 계획이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탐방 프로그램을 통해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천연·충현동의 모습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지원 기자 4g1@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