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올 설에도 못 가요”… 영상통화로 명절 인사

입력 2022-01-29 03:00업데이트 2022-01-29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설 연휴를 앞둔 28일 경기 평택시 박애병원에서 채성인 간호사가 영상통화로 부모님께 명절 인사를 드리고 있다. 채 간호사는 지난해 추석에 이어 올해 설 연휴에도 고향 방문을 하지 못하고 코로나19 환자들이 입원해 있는 인공신장실에서 근무한다.


평택=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