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국내기업 3곳, ‘먹는 치료제’ 복제약 생산…저소득국 공급

입력 2022-01-20 18:04업데이트 2022-01-20 18:0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내 기업 3곳이 코로나19 먹는 치료제의 제네릭 의약품(복제약)을 생산해 중·저소득국가에 공급한다.

보건복지부는 20일 머크(MSD)의 먹는 치료제 ‘라게브리오’의 제네릭 의약품을 한미약품, 셀트리온, 동방에프티엘 등 3개 기업이 생산해 105개 중저소득국에 공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허권 소유자와의 협상으로 복제약을 생산해 중저소득국가에 저렴한 가격에 공급하는 국제협력단체 국제의약품특허풀(MPP)이 이날 전 세계 27개 기업을 먹는 치료제 생산기업으로 선정했는데, 이 중 국내 제약기업 3곳이 선정된 데 따른 것이다.

복지부는 “국내 기업의 우수한 의약품 품질관리 및 생산역량 등이 국제적으로 인정된 결과”라고 강조했다.

화이자 먹는 치료제의 경우 현재 국제의약품특허풀(MPP)의 심사가 진행 중이며, 추후 생산 기업 선정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권덕철 복지부 장관은 “코로나19 백신과 함께 먹는 치료제 생산을 통해 전 세계 코로나19 종식에 한국 기업이 기여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국내 생산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기업이 먹는 치료제를 신속하게 생산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 제약바이오협회, 기업 등과 ‘범정부 협의체’를 구성하고 전방위적인 지원을 추진할 예정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