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성폭행 혐의’ 전직 프로야구 선수 ‘징역 3년6월’ 법정구속

입력 2022-01-18 12:15업데이트 2022-01-18 12:1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수원지법 성남지원 전경.© 뉴스1
노래방에서 지인을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전직 프로야구 선수가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 됐다.

수원지법 성남지원 제2형사부(부장판사 박남준)는 18일 강간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A씨(42)에 대해 징역 3년6월을 선고했다.

이와 함께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이수 및 5년 간 취업제한도 명령했다.

A씨는 2020년 5월17일 자정께 경기 하남지역 소재 한 노래방에서 지인 B씨를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 하남지역의 한 야구교실에서 여성 지인의 엉덩이, 가슴 등 신체일부를 성추행한 혐의도 받고 있다.

A씨 측은 “(야구를)가르치는 과정에서 발생한 약간의 신체적 접촉이지 성추행은 없었다”며 “또 성폭행이 아닌, 합의하에 이뤄진 성관계”라고 주장하며 공판 내내 혐의를 부인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법원에서 채택한 증거물을 토대로 살펴본 바, 피해자 측의 녹음기록 등을 통해 분명한 거부의사를 밝히고 있다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한편 검찰은 A씨에 대한 결심공판에서 징역 5년을 구형했었다.

(성남=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