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가로수 조명은 빛나는데… 명동 상가는 텅, 거리는 썰렁

입력 2021-12-21 03:00업데이트 2021-12-21 03:4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성탄절을 닷새 앞둔 20일 오후 8시 서울 중구 명동 거리의 가로수들이 반짝이는 조명과 성탄절 장식으로 꾸며져 있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9시 영업시간 제한으로 인파가 몰리던 거리는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문을 닫은 상가 곳곳에 ‘임대’ 표시가 붙어 있다.

장승윤 기자 tomato99@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