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중증화율 계산 착오, 위중증 1000명대 눈앞…의료체계 붕괴 위기

입력 2021-12-09 08:02업데이트 2021-12-09 08:2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신규 확진자가 7천명을 넘어선 8일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역광장에 마련된 임시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지어 서 있다. 2021.12.8/뉴스1 © News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그야말로 ‘비상’이다. 확진자는 7000명선까지 치솟아 올랐고, 특히 사망자와 직결되는 위중증 환자는 800명선을 돌파했다.

정부는 10월 이전 중증화율이 1.6%대인 것을 감안해 단계적 일상회복 전환 당시 확진자 1만명 수준까지 대응이 가능하다고 했지만, 최근 중증화율은 2.5%선까지 나오고 있다. 당장 확산세를 차단 못 하면 위중증 환자가 1000명선도 돌파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중증화율 1.6% 가정했는데 2.5%”…“병원은 아수라장”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8일 브리핑에서 “당초 저희는 중증화율 1.6% 정도를 가정해서 병상을 충원하고 확보해 놓은 상태였다”면서 “그런데 현재 7000명 정도의 확진자가 발생하는 가운데 중증화율이 당초 가정했던 1.6%보다는 다소 높이 2~2.5% 내외에서 발생하고 있다”고 판단 오류를 인정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8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7175명을 기록했다. 주말 진단검사량 감소 효과가 끝나자 전날 5000명 안팎을 기록한 이후 6000명선을 넘어 7000명대를 돌파했다.

아직 정부가 공언한 1만명 수준에는 이르지 못했지만, 중증화율이 정부 예상을 빗나가면서 위중증·사망·병상 상황은 심각하다.

위중증 환자는 840명으로 코로나19 유입 이후 처음으로 800명대로 올라섰다. 단계적 일상회복 전 4차 유행 당시나 백신 접종 이전인 3차 유행 당시에도 400명선이 가장 높은 수준이었는데 2배 넘게 뛰어올랐다.

사망자는 8일 63명이 늘어 누적 4020명을 기록했다. 앞서 누적 사망자가 2000명대에서 3000명선까지 올라서는 데에는 143일(6월20일→11월11일)이 소요됐지만, 3000명대에서 다시 4000명대까지 오르는 데에는 28일밖에 안 걸렸다. 5배는 빠른 속도다.

8일 오후 6시 기준 신규확진자는 지자체 별 잠정집계 결과 3743명을 기록했다. 전날 동시간대 4198명을 기록한 것을 고려하면 9일 0시 기준 확진자도 7000명 안팎을 유지할 전망이다.

정부는 행정명령 등을 통해 확보 병상을 늘리고 있지만, 환자 증가 속도가 더 빨라 상황은 좀처럼 나아지고 있지 않다. 수도권의 코로나19 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84.5%다. 특히 서울은 88.6%, 인천은 91.1% 가동률로 90% 안팎을 유지하고 있다. 수도권과 인접한 대전·세종·강원은 각각 28개·6개·36개 병상을 모두 사용 중이다. 충북·충남도 각각 90.6%, 86%의 가동률을 나타냈다.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도 “정부는 확진자 5000명을 우리 의료체계가 감당할 수 있다고 했는데, 11월 3000명 발생 때부터 의료체계는 무너졌다”며 “정부가 책임을 져야 한다. 생각보다 현장 상황은 훨씬 심각하다. 병원은 아수라장”이라고 호소했다.

◇확산 막을 ‘추가접종·청소년 접종’ 아직 먼길…“스스로 조심해야”

더 큰 문제는 당장의 확산세가 아직 줄어들 기미를 보이지 않는다는 점이다. 방역당국은 단계적 일상회복 이후 확진자 증가가 계속되자 지난 6일 사적모임 제한·방역패스 확대 등의 방역 강화조치를 시행했지만, 아직은 효과를 기대하기 이르다. 손 반장은 “방역 강화 조치는 이번주 정도가 지나야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금의 확산세는 백신 효과가 떨어진 고령층과 미접종자가 많은 소아·청소년이 중심인데, 추가접종과 소아·청소년 접종률 모두 아직 한참 모자란다.

추가 접종률은 8일 0시 기준 Δ80세 이상 50% Δ70대 29.9% Δ60대 9.2%를 기록했다. 기본 접종률이 전국민 80%, 성인 기준 90%를 상회하는 것에 비교하면 한참 못 미친다. 10대 접종률도 1차 접종 49.5%, 2차 접종 33.1%로 더 많은 접종이 필요한 상황이다.

백순영 가톨릭대의대 명예교수는 “1~2주 이내 확진자·위중증 감소는 어렵다. 60대 이상의 추가 접종이 12월은 돼야 제대로 시작해 한달 정도는 걸린다”고 지적했다. 또 소아·청소년 접종 관련해서는 “50% 수준의 1차 접종률로는 확진자 규모를 줄일 수 없다”고 지적했다.

‘비상계획’ 도입에 대해 직접적 언급을 피해왔던 방역당국도 태도가 달라졌다. 박영준 방대본 역학조사팀장은 8일 백브리핑에서 “규모는 사상 최대고, 이동량도 줄지 않고 추가 접종도 속도가 붙지 않는 현 상황에서는 확진자가 계속 증가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어느 시점에 특단의 조치, 비상계획을 발동할지는 상황을 주의깊게 모니터링하고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결국 국민들 스스로 모임을 자제하고, 방역을 준수하는 것에 호소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김우주 고려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회식을 취소하고, 조심해야 한다”며 “스스로 안 걸리게 조심하는 수밖에 없다”고 당부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