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청소년 방역패스 철회해 주세요” 근거로 반박한 간호사의 청원

입력 2021-12-08 11:12업데이트 2021-12-08 17:0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해당 청원글. 청와대 국민청원 페이지 캡처
정부가 소아·청소년의 백신 접종을 독려하며 이들에 대해서도 방역패스를 적용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한 간호사가 10대 청소년 중 사망자가 없다는 점과 백신 접종 대비 확진자 수 급증했다는 점을 근거로 청소년 백신 패스 도입에 반대했다.

지난 7일 두 아이를 키우고 3차 접종을 앞둔 간호사라고 밝힌 청원인은 “저도 백신 부작용이 두렵지 않은 것은 아니지만 제가 돌봐야 하는 환자들이 있고, 어른이기 때문에 제 선택으로 정부의 지침을 따라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이제껏 정부의 모든 지침을 잘 따라왔지만, 청소년 방역 패스를 도입하는 것에는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청소년 중 제일 먼저 접종을 했던 고3 학생이 두 명이나 각각 접종 75일, 72일 만에 사망했다”며 “건강하던 다른 고3 여학생은 접종 직후 자가면역성 뇌염을 진단받았다고 하고, 초6 학생은 2차 접종 며칠 후 백혈병 진단을 받았다”고 부작용 사례를 소개했다.

이어 “아직 접종률이 낮은 초6~중학생 아이들이 방역 패스 때문에 접종을 더 많이 하게 되면 앞으로 더 많은 백신 부작용 사례가 나올 것”이라며 “11월 24일 중앙방역대책본부 발표 자료에 따르면 10대 청소년 중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한 사망은 없고, 10대 청소년 감염자 중 위·중증자는 단 1명이 있다고 한다”고 근거를 제기했다.

또 “12~18세 청소년에게는 현재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한 피해보다 백신접종으로 인한 피해가 더 크게 느껴진다”며 “방역당국에서는 전체 확진자 증가를 막기 위해 백신패스를 시행한다고 발표했지만 현재 성인의 경우 90% 이상 접종을 완료했음에도 일 5000명 이상씩 확진자가 늘고 있는 실정”이라며 청소년 백신접종이 과연 전체 확진자 감소에 효과가 있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마지막 근거로 그는 “지난주 확진자 발표를 보면 전체 확진자 중 18세 이하는 18.8%뿐이다. 그중 유아와 초등학생을 제외한다면 12~18세 청소년은 그보다 더 적을 것”이라고 했다.

끝으로 그는 “아이들에게 확실히 안전한 백신인지 부모들이 천천히 고려해 볼 시간을 충분히 주고, 각 가정에서 스스로 선택하게 해달라”고 강조하며 “방역패스 없이 학원도 도서관도 박물관도 체육 시설도 이용하게 해달라”고 촉구했다.

앞서 서울 지역 초중고교 학부모들로 구성된 서울시학부모연합은 7일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정부의 소아·청소년 방역패스 확대 방침에 반대하는 집회를 열었다. 학부모연합은 이날 “정부가 전면 등교 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문제를 단지 백신 미접종에 의한 것이라고 주장한다”며 “접종 반대가 아니라 부작용을 책임지지도 않으며 밀어붙이는 정부의 정책에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반대 여론은 설문조사에서도 확인됐다. 교육시민단체 ‘공정사회를 위한 국민모임’은 전국 초중고교생 자녀를 둔 학부모 1만8349명을 대상으로 이틀간(5~6일)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91.7%가 ‘자녀에게 접종을 시키지 않겠다’고 답변했다고 이날 밝혔다. 60.9%(1만1175명)는 ‘백신 안전성이 확보될 때까지 접종을 시키지 않겠다’고 답했다.

오는 9일에는 방역 패스를 반대하는 63개 단체가 질병관리청과 교육부 앞에서 대규모 항의 집회를 연다. 또 소아·청소년 보호 시민행동연대는 11일 서울 신논현역 앞에서 소아·청소년 방역패스 반대 행진을 개최할 예정이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