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타지 말랬지” 버스서 모르는 여아에 주먹질한 40대

입력 2021-12-06 15:23업데이트 2021-12-06 15:2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GettyImagesBank
시내버스에서 처음 보는 9살 여아를 다짜고짜 주먹으로 때린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폭행 혐의로 A 씨(42)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6일 밝혔다.

A 씨는 지난 2일 오전 8시30분경 인천시 서구 가좌동의 한 정류장을 지나던 버스 안에서 혼자 있던 B 양(9)을 주먹으로 1차례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A 씨는 버스를 타기 전, 보호자 없이 혼자 버스를 기다리던 B 양에게 “오지 마”라고 말했는데도 B 양이 버스에 오르자 주먹으로 눈 부위를 때린 것으로 조사됐다. A 씨와 B 양은 일면식도 없는 사이다.

귀가 후 B 양에게 폭행 사실을 전해 들은 부모는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인근 폐쇄회로(CC)TV 확인 등을 통해 다음날인 3일 오전 A 씨를 검거했다.

지적장애 2급인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버스에 사람이 많아서 B 양에게 타지 말라고 했는데 말을 듣지 않아 때렸다”고 진술하면서도 구체적인 범행 동기에 대해서는 횡설수설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 씨가 정확한 범행 동기에 대해서 진술을 못 하고 있다”면서 “구체적인 경위는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