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엄마 생신 선물 사려고…” 길거리서 귤 판매한 초등생 형제

입력 2021-12-05 18:04업데이트 2021-12-05 18:1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귤 판매한 초등생 형제·손님에게 건넨 서비스 사탕. 트위터
길거리에서 행인들에게 귤을 판매한 초등학생 형제의 이야기가 훈훈한 감동을 자아냈다. 엄마의 생신을 앞두고 선물을 사기 위해 집에 있던 귤을 가지고 나온 것으로 보이는 형제를 두고 “마음이 예쁘다”라는 반응이 이어졌다.

최근 한 트위터리안은 “초등학교 6학년, 4학년 형제 둘이 귤을 팔고 있었다. 지나쳤다가 너무 귀여워서 사주러 갔다. 학교 과제냐고 물으니, 엄마 생신 선물 사드릴 거라고 하더라”면서 당시 상황을 담은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

형제는 귤 1개에 200원, 5개 800원, 8개 1000원에 판매하고 있었다. 신문지에 놓인 귤 앞에는 ‘봉투는 셀프’ ‘선착순으로 초콜릿 증정’ 등의 문구가 쓰인 스케치북이 지나가는 사람들의 이목을 끌기도 했다. 그는 형제에게서 귤 3000원어치를 구매했다.

그러면서 “서비스로 (귤을) 두 개 더 주더라. 다 사고 집으로 가는데 갑자기 뒤에서 누가 불러서 돌아보니, (형제가) 서비스 사탕 안 줬다고 쥐여주고 갔다. 귀엽다. 한동안 이 기억으로 살아갈 것 같다”고 남겼다.

따뜻한 이야기를 전해들은 누리꾼들은 “아들 잘 키웠네”, “한 박스 다 사주고 싶다”, “뭉클하다”, “어릴 때 용돈 마련하려고 군고구마 판매했던 기억이 떠오른다”, “헐값에 팔았어도 엄마가 이해해줄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