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아동-청소년 20% “디지털 성범죄 피해”

입력 2021-12-01 03:00업데이트 2021-12-01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시, 내년 피해자 지원기관 신설
핫라인 개설하고 심리치료 등 강화
서울시 아동·청소년 5명 중 1명은 디지털 성범죄 위험에 노출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와 서울여성가족재단, 서울시교육청이 7월 초등학교 5학년∼고등학교 3학년 학생 4012명을 대상으로 디지털 성범죄 피해 실태를 조사한 결과, 856명(21.3%)이 디지털 성범죄 위험에 직접 노출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소셜미디어나 온라인 채팅을 통해 범죄에 노출되는 경우가 많았다. 성적 메시지나 성적인 사진을 전송받은 사례가 가장 많았다. 피해 경험이 있다고 한 응답자의 56.4%가 이에 해당했다. 온라인에서 일방적으로 계속 연락하며 만남을 요구받은 사례도 27.2%였다. 성적 이미지가 유포되거나 유포 협박을 받은 사례가 4.8%, 성적인 사진을 주거나 성관계를 해주면 돈을 주겠다는 제안을 받은 사례가 4.3%였다.

하지만 학생 27.5%가 ‘대응 방법을 몰라서’(78.5%) 또는 ‘신고나 상담을 해도 제대로 해결될 것 같지 않아서’(11.7%) 피해에 대응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대응을 하더라도 가해자의 온라인 계정을 차단(25.9%)하거나 해당 온라인 매체를 이용하지 않는(15%) 등 개인적 차원에서 그쳤다.

시는 내년 상반기에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통합지원기관’을 신설한다. 민간단체 보조사업을 통해 피해자 지원을 해오던 데서 공공기관 위탁 방식으로 전환하는 것이다. 이 기관은 △예방 활동 △전문가 상담 △정보기술(IT) 전문가가 디지털 성범죄 피해 촬영물 삭제 등을 지원하게 된다. 삭제 기술 개발도 추진한다.

또 ‘피해자 전용 핫라인’을 개설해 ‘고소장 작성’ ‘경찰 수사·진술 동행’을 지원하는 ‘찾아가는 지지 동반자’ 서비스를 강화한다. 이 밖에 100인으로 구성된 ‘디지털 성범죄 전담 법률지원단 및 심리치료단’을 발족해 관련 법률·소송(1건 165만 원) 및 심리치료(1회 10만 원, 10회) 비용을 지원한다.

이청아 기자 clearle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