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가짜 수산업자 렌터카’ 의혹 김무성 前의원 소환 조사

박종민 기자 입력 2021-11-25 20:28수정 2021-11-25 20: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짜 수산업자’ 김태우 씨(43·수감 중)로부터 고급 렌터카를 제공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김무성 전 의원이 경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25일 서울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김 전 의원을 부정청탁 및 금품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러 조사했다”고 밝혔다. 조사는 이날 오전 8시부터 오후 7시까지 약 11시간 동안 진행됐다. 김 전 의원은 국회의원 재직 시절 김 씨로부터 수 개월간 고가의 외제차량과 세단, 승합차 등 3대의 차량을 제공받아 이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동아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경찰은 김 씨의 휴대전화에서 김 전 의원이 김 씨와 주고받은 문자메시지를 다수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자메시지 중에는 김 전 의원이 지난해 12월 말 “올해 가기 전에 네 차 보내야겠다. 몇 번 타지 않았지만 잘 탔다. 네가 사람을 보내든지, 내 기사 시켜서 보낼게. 주소와 받을 사람 전화번호 이름 보내라”라는 내용이 포함돼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대해 김 전 의원 측은 “친형이 김 씨로부터 사기 피해를 입은 금액에 대한 담보 성격으로서 차량을 제공받아 이용해왔다”는 취지로 해명했다.

김 씨 관련 사건을 수사하던 경찰은 시민단체 등이 김 전 의원을 정치자금법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고발하자 이를 병합해 수사해왔다.

주요기사
김 씨는 2018년 6월부터 재력가 행세를 하며 오징어 사업 자금 명목으로 김 전 의원의 친형 등 7명으로부터 총 116억 원 가량을 가로챈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징역 8년을 선고받았다.

박종민 기자 blic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