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檢, 윤우진 前용산세무서장-‘스폰서 의혹’ 사업가 대질조사

입력 2021-11-18 16:41업데이트 2021-11-18 16:5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우진 전 서울 용산세무서장의 ‘스폰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윤 전 서장과 이 사건을 제기한 진정인 A 씨 간 대질조사를 진행한 것으로 18일 알려졌다. 윤 전 서장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측근으로 꼽히는 윤대진 검사장의 친형이다.

1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강력수사1부(부장검사 정용환)는 전날(17일) 윤 전 서장과 진정인 A 씨를 불러 대질조사를 진행했다. 검찰은 이들을 상대로 윤 전 서장이 A 씨 측으로부터 정관계 로비 명목으로 이른바 1억 원을 받아갔다는 의혹에 대해 사실관계를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건은 인천 영종도에서 부동산 개발사업을 하던 A 씨가 지난해 11월 서울중앙지검에 진정을 내면서 불거졌다. A 씨는 2018~2019년 사이 윤 전 서장이 전현직 검찰 간부와 세무당국 관계자 등을 만나는 자리에 자신을 불러 술값과 골프 비용 등을 내게 했다고 진정서 등을 통해 주장했다.

검찰은 수사 과정에서 윤 전 서장의 측근인 최모 씨가 A 씨 등으로부터 영종도 개발사업의 인허가 로비 명목으로 6억4500만 원을 받았다고 보고 지난달 19일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검찰은 최 씨가 받은 돈 가운데 1억 원이 윤 전 서장에게 전달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달 22일 윤 전 서장이 머물던 서울의 한 호텔을 압수수색해 그의 휴대전화 등을 확보하고, 1일에는 윤 전 서장을 불러 조사한 바 있다.

이와 별개로 서울중앙지검 형사13부(부장검사 임대혁)는 윤 전 서장이 2010~2011년 육류업자 김모 씨로부터 세무조사 무마 청탁을 받고, 현금과 골프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 중이다.

유원모 기자 onemor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