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레가 수능인데…닷새동안 학생 1363명 확진 ‘초비상’

뉴시스 입력 2021-11-16 15:42수정 2021-11-16 15: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 11일부터 15일까지 닷새간 전국 유초중고 학생 1363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이틀 앞두고 하루 272.6명이 확진된 것이다.

16일 교육부 통계에 따르면 지난 11일 356명, 12일 273명, 13일 260명, 14일 237명, 15일 237명이 각각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일주일 전인 지난 4~8일 하루 평균 305.8명이 확진된 점을 고려하면 일일 확진자가 33.2명 줄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경기도가 581명으로 가장 많고, 서울 356명, 인천 87명 등 수도권에서 1024명(75.1%)이 발생했다.

주요기사
비수도권의 경우 제주 44명, 대구 43명, 충남 41명, 부산 38명, 경남 35명, 전북 34명이 각각 확진됐다. 다음으로 강원 26명, 경북 22명, 충남 18명, 대전 15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광주, 전남, 울산, 세종에서는 10명 이하의 확진자가 나왔다.

제주도 서귀포에서는 수능을 앞두고 2개 고등학교에서 최소 31명 규모의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현재 접촉자 조사와 진단검사가 이뤄지고 있다.

같은 기간 교직원은 92명이 추가 확진됐다. 이로써 누적 확진 학생·교직원은 모두 3만6133명으로 늘었다.

16일 오전 10시 기준 전국 2만447개교 중 1만7917개교(87.6%)가 부분 또는 전면등교를 실시했다. 2462개교(12%)는 원격수업을 전환했다. 수능 일주일 전인 지난 11일부터 고교는 원격수업으로 전환한 상태다. 지난 15일 오후 4시 기준 등교율은 63.6%로 나타났다. 유치원만 등원율이 91.7%이고, 초등학생 79.9%, 중학생 78.6%가 학교에 갔다.

대학가에서는 지난 11일부터 15일까지 대학생 133명, 교직원 19명이 추가 확진됐다. 누적 확진자는 모두 1만2260명이다.

[세종=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