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오세훈 폭주 아냐…특정 시민단체 사유화 예산 정상화”

뉴스1 입력 2021-11-02 11:46수정 2021-11-02 11: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청년정책네트워크 청년 활동가들이 2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오세훈 시장님은 대체 청년정책을 누구랑 만들고 있는걸까?’ 서울시 청년 참여 예산 삭감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11.2/뉴스1 © News1
청년유니온, 사단법인 마을 등 100여개 시민단체들이 내년도 예산 삭감과 관련해 “오세훈 서울시정의 폭주”라고 주장하자 서울시가 반박에 나섰다.

이창근 서울시 대변인은 2일 “전임 시장 시절 특정 시민단체에 사유화된 예산을 정상화시키는 것”이라며 “폭주가 아니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전날 44조원 규모의 내년도 예산안을 서울시의회에 제출했다. 마을공동체, 도시재생 등 ‘바로 세우기 사업’ 관련 예산은 1788억원 중 절반에 가까운 832억원을 삭감했다.

그러자 100여개 시민단체들은 이날 오전 서울시의회 의원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 시장은 자신이 정치적 표적으로 삼은 노동, 도시노동, 도시재생, 사회적경제, 에너지, 주거, 주민자치, 청년, 협치, 환경 등 12개 분야의 사업들에 대한 맹목적인 사업 방해와 예산 삭감을 감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이와 관련, 오 시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모든 시민단체를 표적으로 하고 있는 것이 아니라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오 시장은 전날 예산안 브리핑을 열고 “시민단체라고 하면 시민 대표성을 가진 것처럼 느껴지는데 특정인 중심의 이익공동체를 형성했다는 비판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는 케이스가 종종 있다”며 “전체 시민단체가 그렇다는 것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