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분양사서 100억 받은 토목업체 대표 경찰 조사

성남=이경진 기자 , 황형준 기자 입력 2021-10-12 03:00수정 2021-10-12 09: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분양사에 20억 줬다 100억 돌려받아
8억3000만원 남욱 거쳐 유동규에… 경찰, 로비 자금 여부 등 경위 조사
동아일보DB
경기 성남시 대장동 아파트단지의 분양대행을 독점한 분양대행업체에 20억 원을 줬다가 4년 뒤 100억 원을 돌려받은 토목건설업체 대표 나모 씨가 11일 경찰 조사를 받았다.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측의 의심스러운 자금 거래를 수사 중인 경기남부경찰청 전담수사팀은 이날 나 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분양대행업체 A사 대표 이모 씨에게 20억 원을 준 뒤 100억 원을 받은 경위 등을 조사했다.

동아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나 씨는 대장동 개발사업 초기였던 2014년 말∼2015년 3월 “대장동 토목사업권을 주겠다”는 A사 대표 이 씨에게 20억 원을 보냈다고 한다. 하지만 당초 약속과 달리 B사는 2016년 8월 이뤄진 대장동 부지 토목사업자 선정 과정에서 배제됐다. 이후 2019년 4월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는 자신이 대여금 명목으로 화천대유에서 가져간 473억 원 중 일부인 100억 원을 이 씨에게 전달했다. 이 씨는 김 씨로부터 100억 원을 전달받은 당일 곧바로 나 씨의 B사 법인 계좌로 같은 금액을 다시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천화동인 5호 소유주 정영학 회계사의 녹취록에는 나 씨가 화천대유 측에 건넨 돈 중 일부인 8억3000만 원이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 직무대리에게 건네졌다는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씨에게 보낸 20억 원 외에 나 씨는 남욱 변호사에게 10억 원을 빌려줬는데 이 중 8억3000만 원이 유 전 사장 직무대리에게 전달됐다는 것이다.

관련기사
경찰은 나 씨가 전달한 돈이 로비자금 명목인지 등에 대해서도 조사했다.

성남=이경진 기자 lkj@donga.com
황형준 기자 constant25@donga.com



#대장동 분양사#토목업체 대표#경찰 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