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종후 이상반응은? 출결 처리는?…소아청소년·임신부 백신 접종 Q&A

김소영 기자 입력 2021-09-27 20:33수정 2021-09-27 20: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는 27일 12~17세 소아·청소년과 임신부를 대상으로 한 4분기(10~12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계획을 발표했다. 이날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소아 청소년, 임신부는 자율 접종을 권고한다”고 밝혔다. 일반 성인 대상으로 백신 접종을 ‘적극 권고’했던 것과 달리, 이번에는 백신 접종 여부를 개인의 판단에 맡기겠다는 뜻이다. 이 때문에 학부모들 사이에선 “아이의 백신 접종을 해야 할지 혼란스럽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이를 포함해 4분기 접종 계획의 주요 궁금증을 풀어 봤다.

지난 8월5일 서울 동작구 보건소 예방접종센터에서 의료진이 백신을 주사기에 담는 모습. /뉴스1 © News1


―중학생 학부모다. 아이가 특별한 지병이 없고 건강하다. 백신을 꼭 맞아야 하나.

“기저질환이 없고 건강한 12~17세라면 백신 접종에 따른 이득이 코로나19로 인한 위험성보다 압도적으로 크지 않다는 게 방역당국의 공식 발표다. 예방 접종 기준과 방법을 심의하는 예방접종전문위원회(위원회) 위원장인 최은화 서울대어린이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는 ‘위원회와 정부는 (청소년) 백신 접종을 추천하되 강하게 추천하는 입장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청소년은 코로나19에 걸려도 중증으로 진행되거나 사망할 확률이 낮기 때문이다. 다만 당뇨와 비만, 만성 신장질환, 호흡기질환 등이 있는 12~17세에게는 적극적인 백신 접종을 권고했다.”

주요기사
―다른 나라는 청소년 백신 접종을 어떻게 하나.

“주요 국가는 청소년 접종을 권고하고 있다. 미국에선 16, 17세의 50.1%와 12~15세의 41.8%가 2차 접종을 마쳤다. 독일은 12~17세 청소년 가운데 31.4%가 2차 접종을 마쳤다. 일본, 캐나다, 싱가포르도 12세 이상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권고하고 있다.”





―청소년은 백신 접종 이후 나타나는 이상반응이 성인이 다른가.

“정부 발표에 참석한 김여향 칠곡경북대병원 소아청소년심장과 교수는 ‘소아 청소년에서 발생할 수 있는 이상반응은 성인과 비슷한 정도’라고 설명했다. 경미한 이상반응은 통증, 근육통, 두통 등이 있고 중대 이상반응은 아나필락시스, 심근염, 심낭염 등이다. 접종 유의사항도 접종 후 15~30분 이상반응 관찰 등 성인과 같다.”

―화이자 백신을 맞은 뒤 심근염이나 심낭염이 발생할 수도 있다고 한다. 이미 백신을 맞은 고3 학생들 중에 이런 경우가 있나.

“12일 기준 고3 학생을 포함한 20세 미만 백신 접종 건수는 총 86만 건이다. 이 중 심근염과 심낭염이 확인된 건 0.002% 수준인 15건이다. 15건 가운데 5건은 외래 치료로 회복했고, 10건은 입원 치료를 받은 뒤 퇴원했다.”

―아이들이 백신을 맞은 뒤 등교하지 않고 쉴 수 있나.

“가능하다. 접종 당일과 그 이후 이틀까지는 출석 인정으로 처리된다. 다만 접종 후 3일째부터는 의사 진단서를 첨부해야 질병 사유로 인한 출결 처리가 된다.”

―임신 5주차 임신부다. 아직 임신 초기라 불안한데 백신을 맞아도 되나.

“방역 당국은 임신부도 자율 접종을 권고했다. 다만 기저질환이 있거나, 임신 12주 이내이거나, 35세 이상 임신부의 경우 의사 상담 후 접종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방역당국은 코로나19 백신 안에 임신부 또는 태아에게 유해한 것으로 알려진 성분이 없다고 설명하고 있다.”

27일 오전 대전 서구 관저보건지소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길게 줄을 서 있다. ©News1 김기태 기자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 2차 접종일이 원래 날짜보다 당겨진다고 들었다.

“그렇다. 현재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의 1, 2차 접종 간격은 6주다. 하지만 2차 접종일이 10월 11일부터 11월 7일인 사람은 이 간격이 5주로 한 주 당겨진다. 11월 8~14일에 2차 접종이 예정된 사람은 6주에서 4주로, 2주가 단축된다. 변경된 날짜는 28일부터 개별 통보된다.”

―얀센 백신 접종자의 돌파감염 발생률이 다른 백신보다 높다. 얀센 백신 접종자는 추가 접종(부스터샷)을 할 수 없나.

“방역당국은 해외 연구 결과 등을 토대로 고령자와 의료진 외에 일반 국민의 부스터샷 접종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다만 부스터샷은 2차 접종 후 6개월이 지난 이후부터 맞을 수 있다. 그러면 6월 초부터 접종을 시작한 얀센 백신 접종자들은 12월 초부터 부스터샷 접종 대상이 된다.”

김소영 기자 ksy@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