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교도소 입감 전 탈주범, 하루만에 하남서 자수

뉴스1 입력 2021-09-26 22:00수정 2021-09-26 22: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News1 DB
의정부교도소 입감 전 옆에 있던 검찰 수사관들을 뿌리치고 달아났던 20대 도주범이 하루 만인 26일 하남경찰서에 자수했다.

경기북부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20분께 도주했던 A씨(25)가 하남경찰서에 찾아가 자수했다.

A씨는 전날 오후 3시33분께 의정부교도소 정문 앞에서 입감 전 코로나19 검사를 하려고 대기하던 틈을 타 수갑을 찬 채로 달아났다.

이후 A씨는 수갑을 파손해 야산에 버린 뒤 주거지가 있는 하남시로 달아났다.

주요기사
경찰은 150명의 인원을 투입해 이틀간 수색했지만 행방을 찾치 못했다.

A씨가 자수함에 따라 경찰은 도주 혐의를 추가해 구체적인 도주 경위와 행적 등을 조사한 뒤 구속할 방침이다.

앞서 A씨는 절도 혐의로 의정부지법에서 1심 재판을 받던 중 수차례 불출석해 구속영장이 발부됐으며, 전날 서울 강서구에서 경찰이 체포한 뒤 검찰로 신병을 인계했으나 입감 전 달아났다.

 (의정부=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