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확진자 1222명 역대 최다…추석 끝나자 확진자 ‘폭증’

뉴스1 입력 2021-09-25 10:35수정 2021-09-25 10: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 24일 서울 송파구 가락시장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뉴스1 © News1
추석 연휴 이후 감염병 확산세가 가팔라지면서 서울에서만 하루 사이 신규 확진자가 1222명이 발생했다.

사상 첫 네 자릿수 신규 확진자로 역대 최다 수치다.

25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서울 신규 확진자는 총 1222명이다.

국내발생이 1217명, 해외유입은 5명으로 파악됐다.

주요기사
직전 역대 최다치였던 지난 23일과 비교해 하루 만에 315명이 늘었다. 한 주 전인 지난 17일과 비교할 떄는 519명이 늘어난 수치다.

이날 신규 확진자 발생 수는 지난해 1월30일 서울 첫 확진자 발생 이후 가장 많은 수치다.

현재까지 서울 누적 확진자는 총 9만5949명으로 증가했다.

현재 추세대로면 이르면 다음 주 안에는 누적 확진자가 10만명대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신규 사망자는 3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누적 사망자는 현재 630명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