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운전 불이행 때문에 ‘쾅’…교통사고 OECD 하위권

황재성 기자 입력 2021-09-21 08:00수정 2021-09-21 08: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News1 DB
지난해 각종 교통사고 발생건수와 사망자가 전년보다 줄었지만 세계 주요국들과의 비교에선 여전히 하위권에 머문 것으로 나타났다. 또 도로 교통사고의 절반 이상, 사망사고의 60% 이상은 모두 운전자의 안전운전 불이행에서 비롯된 것으로 드러났다.

이와 함께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자의 절반가량을 65세 이상과 50대(51∼60세 이하)가 차지했고, 교통사고나 사망자가 대부분 퇴근시간대(오후 6~8시)에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국토교통부는 이런 내용이 담긴 ‘2021년도 교통안전연차보고서’를 이달 초 발행했다.

●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 줄었지만 OECD 하위권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도로·철도·항공·해양 부문에서 모두 21만2882건의 사고가 발생해 3237명이 사망하고 30만6663명이 부상을 입었다. 2019년과 비교하면 사고(23만2654건)는 8.5%, 사망자(3491명)는 7.3%, 부상자(34만2194명)는 10.4%가 각각 줄었다.

주요기사
지난해 발생한 교통사고의 대부분은 도로에서 발생했다. 사고건수(20만9654건)는 98.5%, 사망자(3081명)는 95.2%, 부상자(30만6194명)는 99.8%를 각각 차지했다. 도로 교통사고 역시 전년에 비해 사고는 8.7%, 사망자는 8.0%, 부상자는 10.4%가 줄었다.

하지만 세계 각국과 비교하면 여전히 하위권에 머물렀다. 2018년 기준 경제개발협력기구(OECD) 가입 36개 나라를 비교한 결과 한국은 31위였다. 이는 자동차 1만대 당 사망자수를 비교한 결과이다.

조사 대상 국가들의 평균 사망자는 1.0명이었지만 한국 1.4명이나 됐다. 한국은 지난해 기준으로 사망자수를 산정해도 1.1명으로 평균을 밑돌았다. 또 1위를 차지한 노르웨이(0.3명)를 비롯해 스위스(0.4명) 일본·영국·핀란드·스페인·스웨덴·아일랜드·덴마크·아이슬란드(이상 0.5명) 등 상위 10위권 국가들과도 큰 차이를 보였다.

인구 10만 명 당 사망자수도 OECD 평균은 5.6명에 불과했지만, 한국은 7.3명이나 됐다. 지난해 기준으로 산정해도 한국의 사망자수는 6.0명으로 여전히 OECD 평균을 웃돌았다.

국내 시도별 현황을 보면, 자동차 1만대 당 사망자는 전남이 2.0명으로 가장 많았다. 전북과 경북이 1.9명으로 뒤를 이었고, 충남(1.8명) 충북(1.7명) 강원(1.4명) 경남(1.3명)도 모두 전국 평균(1.1명)을 웃돌았다.

인구 10만 명당 사망자수가 가장 많은 곳도 전남으로 15.5명이었다. 이는 전국 평균(6.0명)보다 배 이상 많은 것이다. 뒤를 이어 경북(13.3명) 전북(12.3명) 충남(11.8명) 충북(10.5명) 제주(10.2명) 등이 모두 10명대에 머물렀다.

● 안전운전 불이행이 사고원인의 절반

지난해 도로 교통사고는 모두 운전자의 법규위반에서 비롯됐는데, 위반내용을 보면 안전운전 불이행이 55.5%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신호위반(11.7%) 안전거리 미확보(10.2%) 교차로 통행방법 위반(6.7%) 중앙선 침범(4.0%) 보행자 보호의무 위반(2.9%) 등의 순으로 많았다.

사망자가 발생한 사고의 경우 안전운전 불이행이 66.4%나 됐다. 이어 기타 원인으로 과속(9.0%) 신호위반(8.7%) 중앙선 침범(6.4%) 보행자 보호의무 위반(3.3%) 순으로 뒤를 이었다.

교통사고 발생지역은 특별·광역시내 도로가 전체의 40.1%를 차지했고, 나머지는 시·군도(37.1%) 일반국도(9.1%) 등에서 주로 발생했다. 하지만 사망자는 시·군도가 36.3%로 가장 높았고, 특별·광역시도는 21.4%로 상대적으로 낮았다. 일반국도도 18.1%로 사고비중에 비해 사망자 비중은 컸다.

한편 고속국도에서의 사고는 연간 4039건으로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1.9%에 불과했지만 치사율은 5.5로 전체 도로평균(1.5)을 크게 웃돌았다. 이는 특별·광역시도(0.8)보다 무려 6.9배 높은 수치다.

● 교통사고 사망자 50대와 65세 이상 압도적
연령층별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자수는 65세 이상이 전체(3081명)의 23.4%(720명)로 가장 많았고, 50대(51∼60세 이하)가 23.2%(715명)로 뒤를 이었다. 둘을 합치면 전체 도로교통사망자의 절반에 육박한다.

반면 교통사고로 인한 부상자는 50대가 전체(30만6194명)의 24.1%(7만3703명)로 제일 많았다. 뒤를 이어 40대(41~50세·15.3%) 30대(31~40세·15.3%) 20대(21~30세·14.7%) 65세 이상(14.5%) 등이 모두 두 자릿수 비중을 차지했다.

월별 교통사고건수는 2월∼4월에 적었으며, 행락철(9·10·11월)에는 사고가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사망자수는 8월∼10월에 많이 발생했다. 시간대별로는 통행량이 많은 퇴근시간대인 오후 6~8시에 교통사고건수(14.2%) 및 사망자(11.6%)가 많이 발생했다.

황재성 기자 jsonh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