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마니아서 화이자·모더나 150만 3000회분 도입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9-01 11:00수정 2021-09-01 11: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8~49세 접종 활용
정부가 루마니아 정부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백신 150만여 회분을 들여온다. 화이자 백신 105만3000회분과 모더나 백신 45만 회분으로, 모두 만 18~49세 접종에 활용될 예정이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보건의료정책실장)은 1일 정례브리핑에서 “한국과 루마니아 정부 간 백신 협력을 통해 화이자 백신 105.3만 회분, 모더나 백신 45만 회분 등 총 150.3만 회분이 국내에 들어온다”고 밝혔다.

정부는 루마니아 정부로부터 화이자 백신은 구매했고, 모더나 백신은 공여받았다. 대신 한국은 루마니아가 필요한 의료 물품을 제공하는 방식으로 상호 공여하기로 했다.

이 가운데 화이자 백신 52만6500회분이 2일 오후 3시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다. 나머지 화이자 백신 52만6500회분과 모더나 백신 45만 회분은 이달 8일 오후 3시에 함께 들어올 예정이다.

주요기사
이번에 공급되는 화이자 백신 105만3000회분은 벨기에 화이자사(社) 제품으로, 유효기간은 이달 30일까지다. 모더나 백신 45만 회분은 스페인 로비사 제품으로, 유효기간은 11월 12일부터 12월 5일까지로 다양하다.

이기일 제1통제관은 “두 나라 정부는 전 세계적으로 백신이 부족한 상황에서 상호간 필요한 방역 분야 협력을 위해 백신과 의료 물품 교환 등 협의를 지난 8월 10일부터 진행해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양국 수교 60주년을 맞이한 작년 3월, 한국이 루마니아에 진단키트를 지원한 것에 대해 루마니아 정부는 고마움을 표해왔다”며 “이번 백신 협력은 그간 루마니아 정부가 지지해온 국제적 연대와 효율적 협력의 일환”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화이자·모더나 백신 150만3000회분이 공급되는 대로 이달 말까지 진행되는 18∼49세 접종에 활용할 방침이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