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로(白鷺)의 오찬, 가을이 좋아요![퇴근길 한 컷]

부산=박경모기자 입력 2021-08-31 16:22수정 2021-08-31 16: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을 들녘은 농부 뿐 아니라 새들에게도 행복한 곳입니다. 31일 부산 강서구 죽동동 농민 김경양 씨의 논에서 부산지역 올해 첫 벼 수확을 하고 있습니다. 한 무리의 백로떼가 수확 후 드러난 논바닥을 오가며 개구리와 메뚜기 등 먹이를 잡아먹고 있습니다.

백로는 왜가리과의 한 종류로 무리를 지어 서식하며 우리나라 논과 저수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친숙한 새입니다. 이 들판은 지난 4월 30일 조생종 벼로 모내기를 하고 125일 만에 수확에 나섰습니다.


부산=박경모 기자 momo@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