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추 지나도 풍성한 수박 있어요![퇴근길 한 컷]

광주=박영철 기자 입력 2021-08-12 16:32수정 2021-08-12 16: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입추가 지난 12일 광주시 북구 무등산 자락 금곡마을 농장.
당도가 높고 감칠맛이 더한 수박으로 이름 난 무등산 수박을 첫번째로 수확하고 있습니다.
마을에서 '푸랭이'라고 불리는 이 수박은 보통 20kg이 넘고 큰 것은 40kg까지 가는 초대형 과일입니다.

현재 9농가 2.6㏊에서 생산되고 있으며 올해는 지난해 1700여 통 보다 많은 2000~2500여 통이 수확 예정입니다.
여름 끝무렵인 15일 전후 수확을 시작해 10월 중순까지 판매합니다.

광주=박영철 기자 skyblue@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