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생태계 파괴주범 독두꺼비·아나콘다…불법 반입 적발

입력 2021-08-04 10:39업데이트 2021-08-04 10:4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수입 외래생물 안전성 집중검사 실시
독 두꺼비·악어·아나콘다 등 불법반입
생태계를 위협하는 맹독성 두꺼비와 아나콘다 등의 불법 반입 시도가 통관 단계에서 적발된 것으로 4일 파악됐다.

이날 인천본부세관은 수입 외래생물에 대한 안전성 집중검사를 실시한 결과, 환경부 허가를 받지 않은 생태계 위협생물 173개체의 불법 반입 시도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적발된 생태계 위협생물은 맹독성 사탕수수 두꺼비, 악어, 아나콘다 등으로 집중검사는 지난달 19일부터 23일까지 진행됐다.

이번 집중검사는 국내 생태계 보존과 교란 방지를 목적으로 환경부가 지정한 국제적멸종위기종(CITES)과 유입 주의 생물 등 법적관리종의 반입 동향 및 수입 위반 사례를 파악하기 위해 국립생태원 외래생물 분야별 전문가가 참여하는 방식으로 실시됐다.

불법 반입이 최초로 적발된 일명 ‘괴물 독두꺼비’인 사탕수수 두꺼비는 국제자연보전연맹(IUCN)이 지정한 ‘세계 최악의 침입 외래종’으로 생태계를 교란하고 생물다양성을 해치는 동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사탕수수 두꺼비는 맹독을 내뿜는 독 분비샘을 보유해 개나 고양이 등 반려동물을 공격하거나 병을 옮길 수 있을 만큼 위협적이지만 이번에 16개체가 애완용으로 불법 반입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함께 인천본부세관은 국내에 유입될 경우 생태계 훼손 및 교란 등 우려가 있어 ‘유입 주의 생물’로 지정된 아프리카 발톱 개구리 100개체, 국제적 멸종 위기종(CITES 2급)인 카이만 악어, 그린아나콘다 등 57개체의 불법 반입을 적발했다.

이번 집중검사에 참여한 김수환 국립생태원 외래생물연구팀 박사는 “이번에 적발된 독 두꺼비, 악어와 같은 이색적인 애완동물의 수요가 늘고 있지만 이들이 암암리에 불법 거래될 경우 국내 생태계에 매우 위협적일 수 있다”고 밝혔다.

인천본부세관은 적발된 불법 수입 건에 대해 전량 통관 보류를 조치하고 앞으로도 국민 안전을 위협하거나 생태계를 해칠 우려가 있는 생물이 불법 반입되지 않도록 통관 단계에서 검사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