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생활치료센터 병상 부족하면 전국 여유 병상 공동 활용”

뉴스1 입력 2021-07-26 13:21수정 2021-07-26 13: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7일 서울 동대문구 서울시립대 생활관에서 관계자들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무증상·경증 환자가 격리 생활을 하는 생활치료센터가 개소준비를 기다리고 있다. 2021.7.17/뉴스1 © News1
정부가 비수도권 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함에 따라 권역별 여유병상을 확충하되, 이마저도 모자라면 다른 권역의 병상을 동원할 방침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26일 출입기자단 정례백브리핑에서 “전날(25일) 중대본 브리핑에서 비수도권 내 생활치료센터와 감염병전담병원 병상 확충을 발표한 바 있다”며 “이 정도면 현재보다 더 큰 유행에도 대기없이 환자들의 병상 배정이 가능하다. 향후에도 조정, 확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손 반장은 “특정 지방자치단체의 생활치료센터 병상이 모자란 경우, 권역 내 다른 지자체 센터로 배정을 전환하고 있다”며 “이 권역에서도 모자랄 경우 권역을 벗어나 다른 권역 자원도 동원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무증상·경증 환자가 격리치료를 받는 전국 생활치료센터 가동률은 26일 0시 기준 63%로 집계됐다.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운영하는 생활치료센터는 총 63곳으로, 정원 1만4771명 가운데 9320명이 입소한 상태다. 센터 병상 가동률은 63%로 5469명이 추가 입소할 수 있는 상태다.

주요기사
수도권에서 중수본이 운영 중인 생활치료센터 10곳 가동률은 48.1%, 서울·경기·인천이 운영 중인 센터 38개소 가동률은 68%로 집계됐다. 각각 1602명, 2908명이 입소 가능하다.

비수도권의 센터 가동률은 62.9%로 2586병상 중 1627명이 입소한 상태로 959명(31.1%)의 추가 입소 가능하다. 다만 충청권 91.7%, 경북권 85.8%, 울산 78.7% 등 일부 권역의 센터 가동률은 높은 편이며 10병상 남짓 남았다.

이와 관련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25일 정례브리핑에서 “수도권과 비수도권에 신규 1828병상을 추가 확보하고 비수도권 1154병상을 전국 공동으로 활용해 차질 없는 대응을 준비하겠다”고 밝혔었다.

중대본에 따르면 생활치료센터는 수도권 소재 민간호텔을 활용해 621병상을 추가 확보할 계획이다. 비수도권은 생활치료센터가 없거나 가동률이 높은 지자체를 중심으로 1091병상을 추가로 마련한다.

25일 오후 5시 기준 전국 감염병 전담병원 보유 병상 8005개 중 2275개에 활용 가능하다. 코로나19 중증환자 전담병상은 전국 총 801개 중 432개를 사용할 수 있으며, 전국 준증환자 병상은 총 417개 병상 중 159개가 남았다.

또한 중대본은 수도권에 감염병 전담병원 116병상을 추가 마련한다. 비수도권은 전국 가용병상 중 1047병상을 수도권 공동 상황실을 통해 공동 배정해 확진자 증가에 대비한다. 비수도권은 현재 2457병상을 사용할 수 있다.

이를 위해 수도권 공동대응상황실(총원 76명) 내 비수도권 전담팀(7명)을 신설할 예정이다. 이 전담 인력은 비수도권 병상을 공동으로 활용하고, 권역 간 병상 연계 활성화 업무를 맡는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