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2년 만에 전면파업…크레인 점거 농성

서형석 기자 입력 2021-07-06 18:04수정 2021-07-06 18: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현대중공업 노동조합이 2년 만에 전면파업에 돌입했다.

6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 노조는 이날 오전 8시부터 모든 조합원을 대상으로 전면 파업에 들어갔다. 하루 근무시간 8시간을 꽉 채워서 9일까지 진행한다. 파업 시작 1시간 후에는 조경근 노조위원장과 노조 간부 등 2명이 울산 조선소의 40m 높이 크레인에 올라가 점거 농성을 시작했다.

현대중공업 노조의 전면파업은 2019년 6월 후 처음이다. 현대중공업 노사는 2019년과 2020년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이 타결되지 못하면서 심각한 갈등을 빚고 있었다. 노조가 일부 부분 파업을 벌이기도 했지만 이번에는 전면파업과 크레인 점거로 사측을 강도 높게 압박한 것이다. 현대중공업 노사는 2019, 2020년 2년치 임단협의 잠정 합의안을 마련하고 올해 2월과 4월 최종 합의를 시도했으나 노조 조합원 투표에서 연속 부결됐다. 기본급 인상 등을 담은 노조 요구에 사측이 난색을 표하며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노조의 크레인 점거 등에 대해 “일방적인 요구 사항을 관철하기 위해 크레인을 점거하고 방역수칙을 위반하는 등 시대착오적인 불법 행위에 대해 엄중히 책임을 물을 방침”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이번 파업으로 조선소 작업은 공정별로 다소 차질을 빚을 뿐 전면 중단은 없을 전망이다.

주요기사

서형석 기자 skytree08@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