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Z·얀센 연령 상향 “전문가 검토중”…두통·시야 흐려짐 땐 ‘희귀혈전증’ 의심

뉴시스 입력 2021-06-18 14:00수정 2021-06-18 15: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AZ·얀센 백신 접종 4~28일 증상 발생
정부, 접종연령 상향 "전문가 검토 중"
국내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부작용인 ‘희귀 혈전증’으로 인한 첫 사망자가 발생한 가운데, 정부가 접종연령 상향을 검토 중이라는 입장을 재차 내놨다.

현재 20대는 접종 이득보다 희귀 혈전증 등으로 인한 위험이 더 크다는 판단에 따라 아스트라제네카·얀센 백신 접종 대상에서 빠져있다.

김기남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접종기획반장은 18일 정례브리핑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연령기준의 조정 여부에 대해서는 현재 전문가와 검토를 진행 중에 있다”며 “TTS 발생의 위험도, 그다음에 앞으로 접종대상자에 대한 특성, 연령별 위험 등을 종합해 논의를 거칠 것”이라고 밝혔다.

당초 영국은 우리나라처럼 30세 미만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에서 제외했으나, 최근 40세 미만으로 연령을 상향했다.

주요기사
방역 당국은 관련 백신을 예방접종하고 4~28일 사이 지속적이고 심한 두통이나 시야 흐려짐 등 증상이 나타나면 혈전증을 의심하고 의료기관에서도 신속한 진료를 당부했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질병관리청은 5월부터 국내에서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TTS·Thrombosis with thrombocytopenia syndrome) 검사 체계를 운영 중이다.

일부 언론에선 국내에 이를 검사할 장비가 없어 진단이 늦어질 수 있다고 우려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

TTS를 진단할 때 확인하는 항체(PF4)에 대해 질병청은 연구용역사업으로 서울아산병원 혈전지혈학회에 위탁해 항체 검사를 하고 있다. 이번 사망 사례도 9일 해당 기관에 검사의뢰해 15일 양성으로 확정됐다.

국내에선 접종 100만명당 0.2건(16일 기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회 이상 접종자 903만2827명)이 신고된 가운데 방역 당국은 거듭 조기 발견과 치료를 강조하고 있다.

추진단은 이달 14일 개정한 의료인용 ‘코로나19 예방접종 후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 관련 안내서 1-2판’을 통해 아데노 바이러스 벡터 백신(아스트라제네카-옥스퍼드대, 얀센) 접종으로 인한 혈전증 관련 사례를 안내하고 있다.

관련 백신을 접종한 사람은 4~28일 사이 관련 증상이 발생하면 TTS를 의심해야 한다. 증상으로는 ▲지속적이고 심한 두통, 국소 신경학적 증상·발작·흐릿한 시야·복시 ▲호흡곤란 또는 흉통, 등의 통증, 복통 ▲사지 부종 ·발적,·창백 또는 차가움 ▲작은 멍이나 자반, 소혈종 또는 비정상적인 출혈 등이다.

의료기관에선 아스트라제네카·얀센 백신 접종 후 4~28일 이내 TTS 의심 증상이 발생했으며 혈소판 수가 특정 수치 미만인 경우 TTS를 의심하고 혈액 검사, 영상 검사 등을 거쳐 TTS로 추정되면 항체 검사를 의뢰해야 한다.

치료는 TTS가 배제될 때까지 헤파린 투여나 혈소판 수혈을 금지하고 항응고제를 사용한다. 생명을 위협하는 혈전이 발생했을 때는 혈액 분야 전문의에게 의뢰해 면역글로불린(IVIG)으로 혈전생성반응을 감소시키는 게 중요하다고 추진단은 전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